‘국가 주도 도핑’ 철퇴…리우 되고, 평창 안된 이유는?

입력|2017.12.06 (21:03)   수정|2017.12.06 (21:53)



<앵커 멘트>

국제 올림픽 위원회 IOC가 올림픽 출전 금지라는 초강경 징계를 결정한 것은, 도핑 근절을 위해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 건데요.

러시아는 지난해부터 제기된 도핑 의혹에 대해 이해할 만한 조처를 하지 않아 사태를 키웠습니다.

보도에 박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리우 올림픽 직전.

캐나다 법학자 맥라렌 교수가 이끈 세계반도핑기구 조사위원회는 러시아가 국가 주도로 도핑을 조작했다고 폭로했습니다.

2011년부터 5년 동안 30개 종목에서 자국 선수 천 명을 대상으로 했다는 점에서 전 세계에 충격을 안겼습니다.

특히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 선수 28명의 도핑 결과가 조작됐다고 적시했습니다.

그러나 IOC는 러시아 선수들의 리우올림픽 참가를 막지 않고 종목별 국제연맹에 떠넘겼습니다.

이후 러시아 반도핑기구 관계자의 내부 고발로 도핑 조작은 사실로 굳어졌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러시아는 이 사실을 부인하며 도핑 기준도 따르지 않았습니다.

IOC는 소치 올림픽에 출전한 러시아 선수 25명의 성적을 삭제하고 메달 11개가 박탈하기도 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러시아를 강력히 징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분출했습니다.

<인터뷰> 이안 체스터맨(호주 선수단장) : "IOC의 징계가 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강력한 징계를 내린 것을 환영합니다."

결국, IOC는 러시아 선수단의 올림픽 참가 금지라는 초강력 징계로 파문을 일단락지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