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교포 노부부 집에 4인조 강도…남편 숨져

입력|2017.12.07 (21:24)   수정|2017.12.07 (21:54)



<앵커 멘트>

남미 브라질에서, 교포인 70대 한인 노부부 집에 4인조 총기 강도가 들어가 부부를 폭행해, 남편이 숨지고 부인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잔인한 범죄라며 크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브라질 상파울루 한인 교포의 2층 집입니다.

지난 4일 새벽, 총기를 든 강도 4명이 이웃집 지붕을 타고 71살 김 모 씨 집에 침입했습니다.

강도들은 잠자던 김 씨 부부를 묶고 얼굴 등을 둔기로 때리며 현금을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강OO(강도 피해 교민) : "이걸 (입) 막고 코도 막고 숨도 못 쉬게 해요. 얼굴을 때리지..."

수퍼마켓을 운영한다는 것을 안다며 폭행은 계속됐습니다.

<인터뷰> 강OO(강도 피해 교민) : "메르카도(슈퍼마켓)를 운영하는데 왜 돈이 없냐고..."

1시간 반 동안 집 안을 털던 강도들은 김 씨의 차를 타고 달아났습니다.

김 씨는 그 자리에서 숨지고 부인 강 씨는 크게 다쳤습니다.

<인터뷰> 이웃 주민 : "(김 씨는) 너무 좋은 분이셨습니다. 매일 아침 문 앞에서 대화했습니다. 제 아버지와는 친한 분이셨습니다."

경찰은 집 주변 CCTV와 창문에 남겨진 지문 등을 통해 범인들을 쫓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이민 온 지 55년 된 노부부에게 저지른 잔인한 범죄라며 심층 보도했습니다.

남미 최대도시 상파울루에서 올 상반기 살인 사건으로 숨진 사람만 2천여 명.

특히 동양인은 현금이 많다는 인식이 여전해 범죄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