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에너지제로 주택 방문…“많이 생겨나야”

입력|2017.12.07 (21:30)   수정|2017.12.07 (21:54)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태양광과 단열 등의 기술을 적용해 에너지 비용을 대폭 줄인 국내 첫 '에너지 제로' 공동주택을 찾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신재생 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정책 대전환을 위해선 에너지 자립 주택이 많이 생겨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노원구에 문을 연 국내 최초 '에너지 제로 공동주택'을 방문했습니다.

태양광과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고 단열과 기밀 성능이 높은 자재를 사용해 일반 주택보다 에너지 소비를 최대 61% 줄일 수 있는 주택입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그러면 환기가 잘 안 되면서 실내 공기가 나빠질 가능성은 없나요?"

<녹취> 이명주(에너지제로주택사업연구단장) : "24시간 365일 항상 산소를 공급해 주는 환기장치를 하되, 열을 해소하면서…."

2013년 착공해 490억 원을 투입한 사업으로, 신혼부부와 고령자 등 총 121가구가 입주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약 계층에게 주거 복지와 에너지 복지까지 제공하는 모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 "그런 정책이 성공을 하려면 여기저기에 에너지 자립 마을, 또 에너지 자립 아파트 단지들이 많이 생겨나야 합니다."

문 대통령은 '에너지 제로 공동 주택'은 단순히 에너지 자립 차원을 넘어 마을 공동체로 발전할 가능성도 보여준다며, 육성 의지를 보였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