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추가 도발로 대미 강경대응·협상력 제고할 것”

입력|2017.12.08 (10:24)   수정|2017.12.08 (10:31)



국방부는 북한이 최근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도발에 이어 미국에 대한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추가 전략적 도발에 나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국방부는 8일 송영무 장관 주재로 '2017년 연말 전군 주요 지휘관회의'를 열어 북한의 도발 위협 등 핵심 안보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북한 위협과 관련해 "북한은 장기간에 걸친 고강도 대북 제재의 영향으로 내부 불만 등 체제 불안정성이 점증하고 있지만 핵·미사일을 체제 생존수단으로 인식하고 있어 앞으로도 전략적 도발을 통해 대미 강경 대응과 협상력을 제고해 나갈 것으로 전망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한 내부 불안정 상황 심화시 국면 전환을 위해 NLL(북방한계선) 침범, 포격 도발과 같은 전술적 도발뿐 아니라 국제행사 방해 목적의 테러 및 사이버 공격 가능성도 상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북한의 전략적·전술적 도발에 대한 대비태세를 강화하는 한편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이 평화 올림픽으로 성공할 수 있도록 전방위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하고 한국군이 주도하는 신 작전수행계획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의에서 송 장관은 "북한 위협은 핵·미사일, 사이버 공격과 같이 비대칭 위협이 증대하면서 전쟁 양상이 과거와는 완전히 달라졌다"며 "기존 전쟁 방식에서 탈피해 북핵·미사일 억제력 극대화를 위한 신 전쟁수행개념을 기초로 새로운 강군 건설과 국방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국가적 어려움 속에서 국민의 힘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평화적이고 민주적으로 새로운 정부가 출발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 군이 묵묵히 임무를 완수했기 때문"이라며 군 장병의 노고를 치하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