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개헌안 속도 높일 때다…내주부터 주 2회 의총서 논의”

입력|2017.12.08 (10:29)   수정|2017.12.08 (10:33)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모든 당이 대선 당시 약속한 대로 내년 지방선거와 동시 선거를 목표로 개헌안 마련에 속도를 높이고 방향을 결정할 때"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8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예산안이 마무리되고 본격적인 개헌의 시간이다. 정치, 경제, 사회적 측면에서 변화한 시대상을 반영하고 국민 기본권 확장과 정치체제 개혁을 담을 국민 개헌은 정치권이 국민에게 한 엄숙한 약속"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국회 개헌특위 중심으로 여론을 수렴했다면 다음 주부터 2주간 화요일과 목요일, 총 4회에 걸쳐 의원총회 형식으로 개헌과 관련한 주요 의제의 검토 작업을 시작한다"며 "12일 헌법전문, 기본권 논의를 시작으로 14일 경제재정·지방분권, 19일 정당·선거·사법, 21일 정부형태 관련 주제로 발제와 토론을 이어나간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 1년'과 관련, 우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1년 전 위대한 국민의 뜻을 기억하며 마음을 다잡고 민생과 개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나라다운 나라를 꿈꾼 촛불 정신이 부끄럽지 않은 국회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의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자유한국당이 반성과 성찰보다는 사사건건 반대와 발목잡기로 새 정부의 국정운영에 제동을 걸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총 883건의 법안이 계류돼 있는데도 한국당의 법사위원장은 민생개혁 법안에 사사건건 시비를 걸어 처리를 지연시키고 있다"며 "당리당략에 사로잡혀 상임위를 무력화하고 상원 행세하는 행태는 즉각 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아울러 "(11일부터 시작되는) 임시국회에서 한국당은 명분 없는 태업을 중단하고 분출하는 국민의 개혁요구에 조금이라도 부응하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