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트럭·무인택시…실리콘밸리 창업 판도 바뀐다

입력|2018.01.02 (21:14)   수정|2018.01.02 (21:20)



<앵커 멘트>

테슬라에 이어 구글, 그리고 미국의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업체들도 무인자동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그 속도가 워낙 빨라서, 이제는 무인 자동차 분야의 경쟁력을 통해 미국이 과거 자동차 왕국의 영화를 재현하려는 꿈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실리콘 밸리에서 김철우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구글의 완전 자율주행택시입니다.

스마트폰으로 목적지를 입력한 승객이 타자, 기사가 없는데도 택시가 출발합니다.

방향은 물론 사람이 지나가는 횡단보도나 신호등이 있는 교차로에서도 알아서 척척 운행합니다.

<녹취> 엘런 머스크(테슬라 대표) : "테슬라 세미 트럭 이벤트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테슬라의 무인트럭.

30톤 넘는 짐을 싣고도 한 번 충전에 1,200킬로미터를 달린다니 사전 주문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산업의 본고장 미시간 주의 이 대학은 3년 전부터 무인차 안전 실험에 전력을 쏟고 있습니다.

실험 결과는 무인차 상용화와 관련된 정부 정책 자료로 쓰입니다.

<인터뷰> 그렉 맥과이어(M-시티 자동차 기술연구소장) : "우리가 정책 조직은 아니지만, 정책을 만들기 위한 자료를 제공합니다. 좋은 정책은 데이터를 통해 만들어집니다."

무인자동차 개발 붐은 첨단 기술 업체가 모여 있는 실리콘밸리의 창업 판도에도 큰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센서 개발에서부터 무인차 주행 지도를 제작하는 맵핑, 수집된 정보를 정리하는 장치 개발까지 최고를 꿈꾸며 경쟁하고 있습니다.

<녹취> 다니엘 샤피로(엔비디아 선임이사) : "실리콘밸리의 문화는 위험을 감수하고 최고의 기술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며 혁신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실리콘밸리의 회사 10개 중 1개만 성공한다는 조사도 있습니다.

실패를 통해 교훈을 얻고 빠르게 개선하는 기업가적 문화가 자동차 왕국의 부활을 가져왔습니다.

실리콘 밸리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