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 “시위 조만간 진정…폭력은 엄단”

입력|2018.01.03 (00:38)   수정|2018.01.03 (01:04)



호세인 졸파거리 이란 내무차관은 2일(현지시간) 전국 곳곳에서 지난달 28일부터 닷새째 이어진 반정부 시위·소요와 관련, 조만간 진정된다고 밝혔다.

졸파거리 차관은 "전국 대부분이 안정을 되찾았다"면서 "최근 잇따른 불안정이 곧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과 군이 공공 기물이나 군 기지를 훼손하지 않는 한 최대한 인내를 발휘해 사태를 진정시키고 있다"며 "폭력을 선동하는 행위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란 국민은 여러 문제점에 불만이 있지만 공공질서를 어지럽히는 이들을 구분하면서 정부의 안정 대책에 협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모하마드 바게르 노바크트 이란 정부 대변인도 이날 "이란 헌법은 공공질서를 혼란케 하지 않는 저항과 폭동 행위를 분명히 구분한다"면서 "정부는 국민의 법의 틀 안에서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노바크트 대변인이 언급한 헌법 조항은 27조로 '대중 집회와 행진은 참가자가 비무장이고 이슬람의 기본 원칙을 위반하지 않는 범위에서 허용된다'는 내용이다.

이란 사법부도 시위 중 폭력 행위는 기소해 엄벌하겠다고 경고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