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쇄빙선처럼 평화로 가는 길 열겠다”

입력|2018.01.03 (21:12)   수정|2018.01.03 (21:17)



문재인 대통령은 새해 첫 현장 방문 일정으로 경남 거제의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의 쇄빙 LNG 운반선 건조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다음 달에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은 한반도의 평화를 알리는 나팔이 될 것이라며, 얼음을 뚫고 길을 내는 쇄빙선처럼 위기를 뚫고 평화로 가는 길을 열겠다고 말했습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