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북미 만남 전적으로 환영…협상 예의주시”

입력|2018.03.09 (10:24)   수정|2018.03.09 (10:3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오늘) "북미 양측이 서로 만나기로 한 점에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5월까지 김정은을 만나고 싶다는 입장과 김정은의 핵과 미사일 실험·발사를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모두 존중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의 핵 폐기를 통해 한반도가 세계평화에 이바지할 수 있어야 한다"며 "한국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전향적인 입장을 모두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하지만 협상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핵·미사일 실험 중단을 이야기했지 핵 폐기를 이야기한 것이 아니란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직 샴페인을 터뜨리기에는 이르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김정은이 대한민국을 향해서도, 미국을 향해서도 연일 통 큰 행보를 보이는 배경에는 이미 핵 개발을 완료했다는 자신감이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만남이 성사되고 협상이 시작된 것은 전적으로 환영하지만, 이제부터는 협상 테이블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조건들이 제시될 것인지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