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트럼프-김정은 회담, 가장 빠른 비핵화 방법”

입력|2018.03.09 (10:59)   수정|2018.03.09 (11:35)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9일(오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미북 정상회담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가장 빠르고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방법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개최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미국과의 허심탄회한 한반도 비핵화 대화를 하자고 제안했기 때문에 미국은 자존심과 체면을 잠시 뒤로 했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설령 이번 만남이 북한의 또 다른 속임수의 연장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없지 않다"며 "하지만 속은 셈 치고라도, 미국의 획기적이고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박 공동대표는 "대북 제재와 압박을 계속 강화하면서 대화를 병행하는 것이 플러스알파의 의미로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 관계 진전을 위한 정책이 되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에 여러 전제 조건이 있겠지만, 만남이 이뤄지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실현, 동북아 안전, 세계평화 구축의 계기가 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