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관세 ‘예외 인정’ 최선 노력…WTO 제소 검토”

입력|2018.03.09 (12:11)   수정|2018.03.09 (14:35)



[앵커]

당장 우리 철강업계는 수출에 큰 피해가 우려된다며 시행 전까지 이뤄질 정부의 협상에 마지막 희망을 걸고 있습니다.

정부도 민관 합동 대책회의를 열고 앞으로 대응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최영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 관세 25% 부과 방안에 서명하자 정부는 곧바로 민관 합동 대책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정부는 관세 부과 시행까지 15일 정도 남은 만큼 미 무역대표부와 협의를 조속히 진행해 우리 입장을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한국산 철강재에 대한 관세 경감 또는 면제를 위해 노력하고 특히 미국내 공급 부족 품목을 중심으로 품목 예외를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면서 주요국과의 공조를 통해 WTO 제소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오는 19일 열릴 WTO 통상장관회의와 G20 재무장관회의 등 다자협의체를 통해 보호무역주의에 맞서는 국제사회와 연대에도 나설 예정입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이와는 별도로 앞으로 진행될 한미 FTA 개정 협상에서 철강 관세 문제도 협의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철강 산업의 자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책도 내놨습니다.

우선 국내 수요확보를 위해 대산 첨단 화학 특화단지 등을 조기에 추진하고, 미국 외 지역으로의 수출선 다변화 지원과 무역보험 등 금융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관세 폭탄이 현실화되면 철강업계 수출 피해가 불가피한 만큼 정부의 대응이 미흡했다는 비판을 피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