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자금 수수 의혹’ 홍문종 의원 피의자 소환

입력|2018.03.09 (12:13)   수정|2018.03.09 (12:44)



[앵커]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을 통해 불법자금을 받은 혐의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을 통해 19억 원을 빼돌린 혐의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홍 의원은 조사에 앞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검찰은 홍 의원을 상대로 경민학원이 받은 기부금으로 김 모 씨의 서화를 구입한 배경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씨에게 지급된 서화 구입대금 가운데 일부가 홍 의원 측으로 다시 넘어가는 방식으로 불법자금이 '세탁'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검찰 조사에서 서화 대금 대부분을 홍 의원에게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씨는 홍 의원의 측근이자 친박연대 간부 출신입니다.

문제의 기부금 가운데 10억여 원을 낸 새누리당 장정은 전 의원의 공천과 비례대표 승계과정에 홍 의원이 관여했는지도 조사 대상입니다.

장 전 의원은 지난 2012년 19대 총선에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했지만 낮은 순번 때문에 당선되지 못했고, 3년 뒤 비례대표직을 승계했습니다.

검찰은 또 홍 의원이 경민학원 측 부동산 거래에 개입해 돈을 빼돌린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파악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