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국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코로나19 확진

입력 2020.03.27 (20:45)

수정 2020.03.27 (20:49)

영국의 찰스 왕세자에 이어 보리스 존슨 총리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지시각 27일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존슨 총리가 가벼운 증상을 보여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총리실은 "잉글랜드 최고의료책임자인 크리스 휘티 교수의 개인적 조언에 따라 총리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며 확진 사실을 알렸습니다.

존슨 총리는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서 "지난 24시간 동안 가벼운 증상이 나타났고,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현재 자가 격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바이러스와의 싸움에 있어 나는 화상회의 등을 통해 정부 대응을 계속 이끌어나갈 것'이라며 "함께하면 우리는 이를 물리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존슨 총리에 앞서 찰스 왕세자는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스코틀랜드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코로나19’ 팬데믹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