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뉴스광장 1부 “영국 변이 바이러스, 치명률 더 높을 수 있어”

입력 2021.01.23 (06:17)

수정 2021.01.23 (07:59)

[앵커]

영국에서 시작된 코로나 19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치명률이 더 높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초기 분석 결과여서 좀 더 검증이 필요해 보입니다만, 영국 변이 바이러스가 감염력만 더 높을 것이라는 기존의 예측을 뒤집는 결과입니다.

파리 유원중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영국에서 시작해 이미 전 세계 50개 이상의 나라에 퍼진 코로나 19 변이 바이러스.

이 바이러스가 감염력뿐 아니라 치명률도 더 높을 수 있다고 존슨 영국 총리가 말했습니다.

[보리스 존슨/영국 총리 : "런던과 사우스이스트 지역에서 시작된 변이 바이러스가 더 높은 치명률을 보인다는 몇 가지 증거가 있습니다."]

이 결과는 바이러스 위협 자문 그룹의 과학자들이 수학적으로 밝힌 것입니다.

자문 그룹은 60세 이상의 성인을 대상으로 할 때 변이 바이러스의 감염력은 30~70%, 치명률은 30%가량 높다고 보고했습니다.

패트릭 발란스 최고 과학자문관은 아직 결론을 내리기에 이번 자료가 충분하지 않지만 전파율과 사망률이 증가하는 현 상황이 분명히 우려할 만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영국 변이와 달리 남아공과 브라질의 변이 바이러스는 백신 효과가 덜 할 수 있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패트릭 발란스/영국 정부 최고 과학자문관 : "(남아공과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의 특정 기능이 백신에 덜 취약할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됩니다."]

영국의 백신 접종 속도는 빠르게 늘어 모두 540만 명 가까이 1차 백신을 맞았습니다.

그러나 총리실 대변인은 영국의 강력한 봉쇄조치가 여름까지 갈 수 있다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유원중입니다.

영상편집:권혁락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코로나19’ 팬데믹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