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길거리 응원때 차 파손 보상은
입력 2006.06.20 (06:42) 연합뉴스
서울 광화문 등 전국 곳곳에서 독일 월드컵 길거리 응원전이 펼쳐지면서 응원 인파가 운행 또는 주정차중인 차량을 파손하거나 사람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이럴 때 보험 처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인터넷 보험서비스 회사인 인슈넷은 20일 월드컵 길거리 응원때 일어나는 자동차 사고와 보험 처리 요령을 제시했다.
◇ 응원 인파가 내 차를 파손했을 때 = 차를 손상한 사람이 스스로 나서서 보상해 주지 않는 한 차량 운전자가 보험 처리를 해야 한다.
이 때 운전자가 자기차량 피해 보상 보험에 들었을 경우에만 보험사에서 보상받을 수 있다.
보통 자기부담금 5만원 정도를 내면 차를 수리할 수 있다.
그러나 보험 처리를 하면 주차 장소나 수리금액, 과거 사고 처리 건수 등에 따라 향후 자동차보험 계약 갱신때 보험료가 할증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 운전자 본인이 차를 파손하면 = 운전자 본인이 응원 도중에 흥분해 자신의 차에 페인트로 구호를 쓰거나 발로 차 파손했을 경우에는 보험사의 보험금 지급 면책 사유에 해당해 보험금을 받을 수 없다.
따라서 운전자가 본인 비용으로 수리해야 한다.
◇ 트렁크 등에 탄 사람이 다쳤을 때 = 응원 열기가 가열되면서 군중 심리에 휩싸여 승용차 트렁크나 트럭 적재함 등에 올라가 환호를 지르는 사람이 있다.
이 사람이 정상적인 탑승 장소가 아닌 곳에 올라갔다가 다치면 자동차보험에서 보상받기 어렵다.
정상적인 탑승 장소에서 사고를 당해도 과실 정도 등 상황에 따라 보험금이 줄어들 수 있다.
◇차를 도난당했다면 = 차를 도난당하면 즉시 경찰에 신고하는 것이 원칙이다.
만일 절도범이 교통사고를 내고 차를 버린 채 도망갔다면 운전자는 알리바이를 입증해야 하는 처지가 되기 때문이다.
자기차량 피해보상 보험에 들었다면 도난 신고를 한 후 30일이 지났을 때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으며 보험금을 받으면 보험 계약 갱신때 보험료가 할증된다.
  • 길거리 응원때 차 파손 보상은
    • 입력 2006.06.20 (06:42)
    연합뉴스
서울 광화문 등 전국 곳곳에서 독일 월드컵 길거리 응원전이 펼쳐지면서 응원 인파가 운행 또는 주정차중인 차량을 파손하거나 사람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이럴 때 보험 처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인터넷 보험서비스 회사인 인슈넷은 20일 월드컵 길거리 응원때 일어나는 자동차 사고와 보험 처리 요령을 제시했다.
◇ 응원 인파가 내 차를 파손했을 때 = 차를 손상한 사람이 스스로 나서서 보상해 주지 않는 한 차량 운전자가 보험 처리를 해야 한다.
이 때 운전자가 자기차량 피해 보상 보험에 들었을 경우에만 보험사에서 보상받을 수 있다.
보통 자기부담금 5만원 정도를 내면 차를 수리할 수 있다.
그러나 보험 처리를 하면 주차 장소나 수리금액, 과거 사고 처리 건수 등에 따라 향후 자동차보험 계약 갱신때 보험료가 할증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 운전자 본인이 차를 파손하면 = 운전자 본인이 응원 도중에 흥분해 자신의 차에 페인트로 구호를 쓰거나 발로 차 파손했을 경우에는 보험사의 보험금 지급 면책 사유에 해당해 보험금을 받을 수 없다.
따라서 운전자가 본인 비용으로 수리해야 한다.
◇ 트렁크 등에 탄 사람이 다쳤을 때 = 응원 열기가 가열되면서 군중 심리에 휩싸여 승용차 트렁크나 트럭 적재함 등에 올라가 환호를 지르는 사람이 있다.
이 사람이 정상적인 탑승 장소가 아닌 곳에 올라갔다가 다치면 자동차보험에서 보상받기 어렵다.
정상적인 탑승 장소에서 사고를 당해도 과실 정도 등 상황에 따라 보험금이 줄어들 수 있다.
◇차를 도난당했다면 = 차를 도난당하면 즉시 경찰에 신고하는 것이 원칙이다.
만일 절도범이 교통사고를 내고 차를 버린 채 도망갔다면 운전자는 알리바이를 입증해야 하는 처지가 되기 때문이다.
자기차량 피해보상 보험에 들었다면 도난 신고를 한 후 30일이 지났을 때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으며 보험금을 받으면 보험 계약 갱신때 보험료가 할증된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