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정상 ‘7년 만의 악수’
입력 2007.10.02 (22: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남북 정상 ‘7년 만의 악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네, 어떻게 보셨습니까?

남북 정상의 7년만의 만남은 최상의 격식을 갖추면서도 차분했습니다.

먼저, 두 정상의 만남 순간을 김도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7년 만에 남북정상이 다시 손을 맞잡았습니다.

한쪽 주인공은 바뀌었지만 기어코 다시 이뤄낸 만남입니다.

반갑습니다, 인사말도 같았습니다.

첫 만남, 그때보다는 '차분한' 모습이었지만 만남 그 자체가 웅변하는 '의미'는 여전했습니다.



"남북이 힘을 합쳐 평화의 새역사를 정착시키자, 평화를 위한 일이라면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실천하자"는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 도착 성명은 북녘 동포에 전하는 일성이면서, 한편으론 김정일 위원장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었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많은 말이 오가진 않았습니다.

두 정상의 표정도 마음 속을 알기는 어려워 보였습니다.

두 정상의 나란한 걸음이 남북의 거리를 더 좁힐 수 있을지, 전 세계가 그 행보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엽입니다.
  • 남북 정상 ‘7년 만의 악수’
    • 입력 2007.10.02 (22:50)
    뉴스 9
남북 정상 ‘7년 만의 악수’
<앵커 멘트>

네, 어떻게 보셨습니까?

남북 정상의 7년만의 만남은 최상의 격식을 갖추면서도 차분했습니다.

먼저, 두 정상의 만남 순간을 김도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7년 만에 남북정상이 다시 손을 맞잡았습니다.

한쪽 주인공은 바뀌었지만 기어코 다시 이뤄낸 만남입니다.

반갑습니다, 인사말도 같았습니다.

첫 만남, 그때보다는 '차분한' 모습이었지만 만남 그 자체가 웅변하는 '의미'는 여전했습니다.



"남북이 힘을 합쳐 평화의 새역사를 정착시키자, 평화를 위한 일이라면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실천하자"는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 도착 성명은 북녘 동포에 전하는 일성이면서, 한편으론 김정일 위원장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었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많은 말이 오가진 않았습니다.

두 정상의 표정도 마음 속을 알기는 어려워 보였습니다.

두 정상의 나란한 걸음이 남북의 거리를 더 좁힐 수 있을지, 전 세계가 그 행보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