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각 후보들, 지역 표심잡기 주력
입력 2007.12.03 (22:29) 수정 2007.12.04 (10:5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각 후보들, 지역 표심잡기 주력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날씨는 차가워지고 있지만 대선 후보들의 유세 열기는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정동영 후보는 좋은 대통령을, 이명박 후보는 경제 대통령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천희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지 기반이 약한 영남에서 정동영 후보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좋은 세력, 좋은 경제, 좋은 철학이 필요하다며 좋은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동영(신당 후보) : "여러분 가족의 상처와 아픔을 안아드리고 싶습니다. 좋은 대통령이 되고 싶습니다."

이명박 후보는 현 정권이 저지른 일을 바로잡고 경제를 성장시키는 것은 아무나 못한다며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 이명박(한나라당 후보) : "의정부 이거 지금 미군이 철수하고 새 개발한다고 하는 것 이게 내 전공이다."

이 후보는 유세 중 계란을 맞기도 했으나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했습니다.

이회창 후보는 이명박 후보 때문에 한나라당과 박근혜 전 대표, 대구, 경북 시민이 볼모가 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이회창(무소속 후보) : "볼모 벗어나 정권교체 제대로 하기 위해서 정말 제대로 된 결단, 판단해야 한다."

권영길 후보는 서민 경제 해결사를, 이인제 후보는 진정한 야당 투사를 각각 내세우며 호남 표심 공략에 힘을 쏟았습니다.

<녹취> 권영길(민주노동당 후보) : "여러분 서민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는 정당은 유일하게 민주노동당이고..."

<녹취> 이인제(민주당 후보) : "여러분이 아들처럼 키운 민주당과 이인제를 사랑하고 지지해주셔야 한다."

이명박 후보와 권영길 후보는 내일 수도권에서 유세를 펼치고, 정동영, 이인제, 문국현 후보는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천희성입니다.
  • 각 후보들, 지역 표심잡기 주력
    • 입력 2007.12.03 (22:29)
    • 수정 2007.12.04 (10:57)
    뉴스 9
각 후보들, 지역 표심잡기 주력
<앵커 멘트>

날씨는 차가워지고 있지만 대선 후보들의 유세 열기는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정동영 후보는 좋은 대통령을, 이명박 후보는 경제 대통령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천희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지 기반이 약한 영남에서 정동영 후보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좋은 세력, 좋은 경제, 좋은 철학이 필요하다며 좋은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동영(신당 후보) : "여러분 가족의 상처와 아픔을 안아드리고 싶습니다. 좋은 대통령이 되고 싶습니다."

이명박 후보는 현 정권이 저지른 일을 바로잡고 경제를 성장시키는 것은 아무나 못한다며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녹취> 이명박(한나라당 후보) : "의정부 이거 지금 미군이 철수하고 새 개발한다고 하는 것 이게 내 전공이다."

이 후보는 유세 중 계란을 맞기도 했으나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했습니다.

이회창 후보는 이명박 후보 때문에 한나라당과 박근혜 전 대표, 대구, 경북 시민이 볼모가 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이회창(무소속 후보) : "볼모 벗어나 정권교체 제대로 하기 위해서 정말 제대로 된 결단, 판단해야 한다."

권영길 후보는 서민 경제 해결사를, 이인제 후보는 진정한 야당 투사를 각각 내세우며 호남 표심 공략에 힘을 쏟았습니다.

<녹취> 권영길(민주노동당 후보) : "여러분 서민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는 정당은 유일하게 민주노동당이고..."

<녹취> 이인제(민주당 후보) : "여러분이 아들처럼 키운 민주당과 이인제를 사랑하고 지지해주셔야 한다."

이명박 후보와 권영길 후보는 내일 수도권에서 유세를 펼치고, 정동영, 이인제, 문국현 후보는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천희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