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이태 연구원, 자신에 대한 비난 반박
입력 2008.05.31 (13:09) 경제
정부가 대운하 반대 논리에 대한 정답을 강요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킨 건설기술연구원 김이태 연구원이 자신에 대한 비난을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김 연구원은 지난 29일 인터넷 포털 토론방에 올린 글을 통해 박석순 이화여대 교수가 지난 25일 한 방송에 출연해 하천 수질 전공자도 아닌 국책연구원의 이름 없는 이상한 연구원이 무능 고백을 했다며 자신을 비난한 데 대해 의견을 밝혔습니다.

김 연구원은 자신도 수자원환경과 하수고도처리 분야에서 나름대로 인정을 받고 있다며 이름도 없는 이상한 연구원으로 매도하지 말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 연구원은 인터넷에 올린 글이 파문을 일으킨 뒤 가족을 통해 다음달 2일까지 휴가를 내고 출근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은 지난 26일부터 김 연구원의 공익제보를 지지하고 한반도 대운하 철회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 김이태 연구원, 자신에 대한 비난 반박
    • 입력 2008.05.31 (13:09)
    경제
정부가 대운하 반대 논리에 대한 정답을 강요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킨 건설기술연구원 김이태 연구원이 자신에 대한 비난을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김 연구원은 지난 29일 인터넷 포털 토론방에 올린 글을 통해 박석순 이화여대 교수가 지난 25일 한 방송에 출연해 하천 수질 전공자도 아닌 국책연구원의 이름 없는 이상한 연구원이 무능 고백을 했다며 자신을 비난한 데 대해 의견을 밝혔습니다.

김 연구원은 자신도 수자원환경과 하수고도처리 분야에서 나름대로 인정을 받고 있다며 이름도 없는 이상한 연구원으로 매도하지 말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 연구원은 인터넷에 올린 글이 파문을 일으킨 뒤 가족을 통해 다음달 2일까지 휴가를 내고 출근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은 지난 26일부터 김 연구원의 공익제보를 지지하고 한반도 대운하 철회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