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극·뮤지컬도 한류 바람
입력 2008.07.09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연극·뮤지컬도 한류 바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대학로에 나가보면 우리 뮤지컬이나 연극을 보러오는 일본인들이 많이 늘었습니다.

TV 드라마나 가요에 이어 공연 분야에도 새로운 한류 콘텐츠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현장을, 홍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공연장을 찾은 중년 여성들이 수줍은 듯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좋아하는 배우의 얼굴까지 직접 그려온 이들은 연극을 보러 온 일본 주부들입니다.

<인터뷰> 이토 케이코(일본 주부) : "여행같은 거는 안하고 그냥 고수 연극 보러 왔어요. 다음달에 와서 한번 더 볼 거예요."

매일 스무명 안팎의 일본인들이 찾아와 일본어 안내판도 마련됐습니다.

말은 잘 못알아 듣지만, 배우들의 몸짓 하나, 표정 하나에도 마냥 즐거워 합니다.

<인터뷰> 사이키 이즈미(日 케이블TV기자) : "한국 연극을 한 번 보고 매력에 끌려서 또 다른 작품들도 연속해서 보고 있습니다..."

황순원의 소설 '소나기'를 뮤지컬로 만든 이 작품은 다음달 일본에 초청됐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미리 특집 기사를 싣기 위해 잇따라 한국을 방문 중입니다.

<인터뷰> 마리노 히야네(오키나와 타임스) : "황순원이 일본에서 유학도 했고 일본인들도 정서적으로 공감할 수있는 듯..."

한국 공연장을 찾는 일본인들.

한류를 지속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연극·뮤지컬도 한류 바람
    • 입력 2008.07.09 (07:54)
    뉴스광장
연극·뮤지컬도 한류 바람
<앵커 멘트>

요즘 대학로에 나가보면 우리 뮤지컬이나 연극을 보러오는 일본인들이 많이 늘었습니다.

TV 드라마나 가요에 이어 공연 분야에도 새로운 한류 콘텐츠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현장을, 홍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공연장을 찾은 중년 여성들이 수줍은 듯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좋아하는 배우의 얼굴까지 직접 그려온 이들은 연극을 보러 온 일본 주부들입니다.

<인터뷰> 이토 케이코(일본 주부) : "여행같은 거는 안하고 그냥 고수 연극 보러 왔어요. 다음달에 와서 한번 더 볼 거예요."

매일 스무명 안팎의 일본인들이 찾아와 일본어 안내판도 마련됐습니다.

말은 잘 못알아 듣지만, 배우들의 몸짓 하나, 표정 하나에도 마냥 즐거워 합니다.

<인터뷰> 사이키 이즈미(日 케이블TV기자) : "한국 연극을 한 번 보고 매력에 끌려서 또 다른 작품들도 연속해서 보고 있습니다..."

황순원의 소설 '소나기'를 뮤지컬로 만든 이 작품은 다음달 일본에 초청됐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미리 특집 기사를 싣기 위해 잇따라 한국을 방문 중입니다.

<인터뷰> 마리노 히야네(오키나와 타임스) : "황순원이 일본에서 유학도 했고 일본인들도 정서적으로 공감할 수있는 듯..."

한국 공연장을 찾는 일본인들.

한류를 지속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