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제동 화재사건 소방관 6명 순직
입력 2001.03.04 (21:00)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홍제동 화재사건 소방관 6명 순직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일요일 밤 KBS 9시뉴스입니다.
첫 소식입니다.
오늘 새벽 서울 홍제동에 있는 다가구 주택에서 불이 나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6명이 숨졌습니다.
화재 규모에 비하면 소방관들의 희생이 너무 컸습니다. 숨진 소방관들은 건물 안에 사람을 구하기 위해 불길 속으로 뛰어들었다가 건물이 무너져 내리면서 참변을 당했습니다.
먼저 이영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깊게 잠든 일요일 새벽, 서울 홍제동에 있는 2층 다가구 주택에서 불길이 치솟은 것은 새벽 4시, 불길은 1층 슬라브 지붕을 태우고 순식간에 2층으로 번졌습니다.
불길이 완전히 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불꽃과 검은 연기를 뚫고 소방관들이 집안으로 하나 둘씩 들어갑니다.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아들이 집안에 있다는 집주인 선 모씨의 말 때문이었습니다.
⊙동료소방관: 빨리 나와, 나와 나와...
⊙기자: 동료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손전등 불빛으로 집안을 샅샅이 뒤집니다.
수색이 시작된 지 10여 분쯤. 치솟는 불길은 삼켜버리듯 순식간에 건물이 무너져 내립니다.
⊙목격자: 집이 한 1, 2초 만에 가라앉아 버렸죠, 폭삭.
나오지도 못하고 안에 매몰이 됐죠.
⊙기자: 건물더미에 소방관 9명이 매몰되고 말았습니다.
서울 서부 소방서 소속 46살 박동규 소방장 등 6명은 매몰되거나 질식해 숨졌고, 3명은 중태입니다.
그러나 소방관들이 목숨을 걸고 구하려던 최 씨는 불이 난 직후 곧바로 집을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오늘 불이 이 집에 함께 사는 어머니와 아들 최 씨가 심하게 다툰 뒤 연기가 났다는 목격자들의 말에 따라 자세한 화재원인을 찾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영섭입니다.
  • 홍제동 화재사건 소방관 6명 순직
    • 입력 2001.03.04 (21:00)
    •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홍제동 화재사건 소방관 6명 순직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일요일 밤 KBS 9시뉴스입니다.
첫 소식입니다.
오늘 새벽 서울 홍제동에 있는 다가구 주택에서 불이 나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6명이 숨졌습니다.
화재 규모에 비하면 소방관들의 희생이 너무 컸습니다. 숨진 소방관들은 건물 안에 사람을 구하기 위해 불길 속으로 뛰어들었다가 건물이 무너져 내리면서 참변을 당했습니다.
먼저 이영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깊게 잠든 일요일 새벽, 서울 홍제동에 있는 2층 다가구 주택에서 불길이 치솟은 것은 새벽 4시, 불길은 1층 슬라브 지붕을 태우고 순식간에 2층으로 번졌습니다.
불길이 완전히 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불꽃과 검은 연기를 뚫고 소방관들이 집안으로 하나 둘씩 들어갑니다.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아들이 집안에 있다는 집주인 선 모씨의 말 때문이었습니다.
⊙동료소방관: 빨리 나와, 나와 나와...
⊙기자: 동료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손전등 불빛으로 집안을 샅샅이 뒤집니다.
수색이 시작된 지 10여 분쯤. 치솟는 불길은 삼켜버리듯 순식간에 건물이 무너져 내립니다.
⊙목격자: 집이 한 1, 2초 만에 가라앉아 버렸죠, 폭삭.
나오지도 못하고 안에 매몰이 됐죠.
⊙기자: 건물더미에 소방관 9명이 매몰되고 말았습니다.
서울 서부 소방서 소속 46살 박동규 소방장 등 6명은 매몰되거나 질식해 숨졌고, 3명은 중태입니다.
그러나 소방관들이 목숨을 걸고 구하려던 최 씨는 불이 난 직후 곧바로 집을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오늘 불이 이 집에 함께 사는 어머니와 아들 최 씨가 심하게 다툰 뒤 연기가 났다는 목격자들의 말에 따라 자세한 화재원인을 찾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영섭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