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줄기세포 시술 안정성 논란에도 영업 계속
입력 2010.11.17 (22:15) 수정 2010.11.17 (22: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줄기세포 시술 안정성 논란에도 영업 계속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에 가서 줄기세포 주사를 맞은 뒤 숨지거나, 종양이 생기는 부작용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데요.



어찌된 일인지 해당 업체, 난치병 환자를 모으는 영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오수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연변의 한 병원.



60살 정 모씨는 당뇨병을 고칠 수 있다는 말에 이 곳에서 국내 줄기세포 업체가 배양한 성체 줄기세포 주사를 맞은 뒤 쓰러졌다가 두 달만에 숨졌습니다.



이 50대 주부도 국내에서는 시술이 금지돼 있는 줄기세포 주사를 해외로 가서 맞은 뒤 갑자기 목에 종양이 생겨 1년 동안 항암 치료를 받았습니다.



<녹취>; 박OO(줄기세포 시술환자) : "목에서 신경을 누르니까 뇌의 반쪽이 마비되고 통증이 심해 고통은 말도 못했어요."



줄기세포 배양업체인 서울의 알앤엘 바이오.



난치병을 치유할 수 있다는 말에 환자들은 이 업체에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1억원씩을 내고 줄기세포 배양을 의뢰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RNL바이오 홍보 관계자 : "이번 사건은 의학적으로 인과관계가 없고 학계에서도 안전성에 대한 수많은 연구 성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안정성 논란이 끊이질 않자, 불안하다면서 일부 예약 환자들이 환불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인터뷰>; 전OO(줄기세포 시술 예약환자) : "여기저기 카드도 긁고 회사 퇴직금도 받고 지방을 채취만 했지 한번도 시술 안 받았지 않냐.."



알앤엘 바이오 측은 또 기존 고객이 다른 고객을 데려오면 시술 금액의 20%정도를 주는 방식의 영업까지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RNL바이오 홍보 관계자 : "원칙적으로는 어렵지만 고객이 원하면 환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알앤엘 바이오는 지난 2005년 이후 지금까지 모두 8천여 건의 줄기세포 시술이 이뤄졌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줄기세포 시술 안정성 논란에도 영업 계속
    • 입력 2010.11.17 (22:15)
    • 수정 2010.11.17 (22:25)
    뉴스 9
줄기세포 시술 안정성 논란에도 영업 계속
<앵커 멘트>;



중국에 가서 줄기세포 주사를 맞은 뒤 숨지거나, 종양이 생기는 부작용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데요.



어찌된 일인지 해당 업체, 난치병 환자를 모으는 영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오수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연변의 한 병원.



60살 정 모씨는 당뇨병을 고칠 수 있다는 말에 이 곳에서 국내 줄기세포 업체가 배양한 성체 줄기세포 주사를 맞은 뒤 쓰러졌다가 두 달만에 숨졌습니다.



이 50대 주부도 국내에서는 시술이 금지돼 있는 줄기세포 주사를 해외로 가서 맞은 뒤 갑자기 목에 종양이 생겨 1년 동안 항암 치료를 받았습니다.



<녹취>; 박OO(줄기세포 시술환자) : "목에서 신경을 누르니까 뇌의 반쪽이 마비되고 통증이 심해 고통은 말도 못했어요."



줄기세포 배양업체인 서울의 알앤엘 바이오.



난치병을 치유할 수 있다는 말에 환자들은 이 업체에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1억원씩을 내고 줄기세포 배양을 의뢰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RNL바이오 홍보 관계자 : "이번 사건은 의학적으로 인과관계가 없고 학계에서도 안전성에 대한 수많은 연구 성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안정성 논란이 끊이질 않자, 불안하다면서 일부 예약 환자들이 환불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인터뷰>; 전OO(줄기세포 시술 예약환자) : "여기저기 카드도 긁고 회사 퇴직금도 받고 지방을 채취만 했지 한번도 시술 안 받았지 않냐.."



알앤엘 바이오 측은 또 기존 고객이 다른 고객을 데려오면 시술 금액의 20%정도를 주는 방식의 영업까지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RNL바이오 홍보 관계자 : "원칙적으로는 어렵지만 고객이 원하면 환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알앤엘 바이오는 지난 2005년 이후 지금까지 모두 8천여 건의 줄기세포 시술이 이뤄졌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