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 지붕 두 시·군 ‘지자체는 나몰라라’
입력 2011.12.05 (07: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 지붕 두 시·군 ‘지자체는 나몰라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같은 아파트나 산업단지인데도 행정구역은 두 개 시군으로 나뉘어져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경상북도 칠곡군과 구미시 경계지역 주민들인데요.

해당 시군은 팔짱만 끼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3백여 가구가 모여사는 칠곡군의 아파트입니다.

이 아파트 120가구는 구미시에, 나머지 198가구는 칠곡군에 편입돼있습니다.

심지어 같은 동 안에서도 엘리베이터를 기준으로 행정구역이 다릅니다.

세금납부에서부터 쓰레기처리, 자녀학교 배정 등 모든 게 따로따로,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인터뷰> 김형수(칠곡군 북삼읍) : “통장도 2명, 이장도 2명, 부녀회도 나뉘어져있고 통합시켜주는 게 대안..”

구미 국가 3단지에 입주한 30여 개 업체도 사정은 마찬가지, 행정구역이 칠곡군이다 보니, 재산세는 칠곡군에, 소득세는 구미시에 납부하는 등 이중으로 행정기관을 찾아야합니다.

<녹취> 공단입주업체 : “도로를 유지 보수한다든지, 주변 유지 보수하면 경계지역은 애매하게 나둬 버리는 거죠.여기서도 안하려고 그러고 저기서도 안하려고 그러고..”

이는 30년 전 그어진 두시군 간 경계가 요즘 실정에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애매한 시군경계로 입주업체와 주민들이 큰 불편을 호소하고 있지만, 행정구역 조정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칠곡군과 구미시는 팔장만 낀 채 행정구역 조정을 계속 미루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명익(칠곡군청 총무과) : “주민 편의만 앞세우다 보면 시승격에 지장이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시 입장은) 인구를 한 명이라도 더 늘려야 합니다”

행정편의주의로 주민불편은 뒷전이라는 불만이 높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 한 지붕 두 시·군 ‘지자체는 나몰라라’
    • 입력 2011.12.05 (07:29)
    뉴스광장 1부
한 지붕 두 시·군 ‘지자체는 나몰라라’
<앵커 멘트>

같은 아파트나 산업단지인데도 행정구역은 두 개 시군으로 나뉘어져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경상북도 칠곡군과 구미시 경계지역 주민들인데요.

해당 시군은 팔짱만 끼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3백여 가구가 모여사는 칠곡군의 아파트입니다.

이 아파트 120가구는 구미시에, 나머지 198가구는 칠곡군에 편입돼있습니다.

심지어 같은 동 안에서도 엘리베이터를 기준으로 행정구역이 다릅니다.

세금납부에서부터 쓰레기처리, 자녀학교 배정 등 모든 게 따로따로,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인터뷰> 김형수(칠곡군 북삼읍) : “통장도 2명, 이장도 2명, 부녀회도 나뉘어져있고 통합시켜주는 게 대안..”

구미 국가 3단지에 입주한 30여 개 업체도 사정은 마찬가지, 행정구역이 칠곡군이다 보니, 재산세는 칠곡군에, 소득세는 구미시에 납부하는 등 이중으로 행정기관을 찾아야합니다.

<녹취> 공단입주업체 : “도로를 유지 보수한다든지, 주변 유지 보수하면 경계지역은 애매하게 나둬 버리는 거죠.여기서도 안하려고 그러고 저기서도 안하려고 그러고..”

이는 30년 전 그어진 두시군 간 경계가 요즘 실정에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애매한 시군경계로 입주업체와 주민들이 큰 불편을 호소하고 있지만, 행정구역 조정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칠곡군과 구미시는 팔장만 낀 채 행정구역 조정을 계속 미루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명익(칠곡군청 총무과) : “주민 편의만 앞세우다 보면 시승격에 지장이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시 입장은) 인구를 한 명이라도 더 늘려야 합니다”

행정편의주의로 주민불편은 뒷전이라는 불만이 높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