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돈 봉투’ 검찰 수사, 원내·외로 전면 확대
입력 2012.01.12 (12:5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돈 봉투’ 검찰 수사, 원내·외로 전면 확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나라당 돈봉투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원내외로 전면 확대되고있습니다.

검찰은 박희태 의장의 전 비서를 다시 소환한 데 이어, 원외에서 돈봉투를 살포하려한 의혹을 받고있는 서울지역 당협위원장 암모씨도 오후에 다시 부르기로 했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공안 1부는 오늘 새벽 귀가시킨 박희태 후보 캠프 관계자 고 모 전 비서를 다시 불러 추가 조사를 진행중입니다.

검찰은 고 씨를 상대로 돈 봉투를 되돌려받은 경위와 고승덕 의원실에 돈 봉투를 전달한 사실이 있는지 등에 대해 보강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고 씨는 앞선 조사에서 자신이 돈 봉투를 되돌려받은 사실은 시인했지만 이른바 '뿔테 안경을 쓴 남성'인지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고○○(박희태 의장 전 비서) : "검찰에서 제가 알고 있는 것을 모두 밝혔습니다."

검찰은 필요할 경우 돈 봉투를 직접 전달받은 고승덕 의원실 전 여직원 이모씨를 다시 불러 고 씨와의 대질 조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또 어제 귀가시킨 서울 은평갑 당협위원장 안모씨도 오늘 오후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안 위원장은 지난 2008년 문제의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시 서울 지역 30개 당협 사무국장에게 50만 원씩 건네라며 자신이 관리한 지역구 구의원 5명에게 현금 2천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녹취>서울시 전 구의원(한나라당 소속) : "지역의 협의회 사무국장들에게 50만원씩 전달해 달라"

검찰은 해당 구의원 등을 차례로 소환해 당시 안 위원장으로부터 돈을 건네받았는지 등에 대해 확인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돈 봉투’ 검찰 수사, 원내·외로 전면 확대
    • 입력 2012.01.12 (12:51)
    뉴스 12
‘돈 봉투’ 검찰 수사, 원내·외로 전면 확대
<앵커 멘트>

한나라당 돈봉투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원내외로 전면 확대되고있습니다.

검찰은 박희태 의장의 전 비서를 다시 소환한 데 이어, 원외에서 돈봉투를 살포하려한 의혹을 받고있는 서울지역 당협위원장 암모씨도 오후에 다시 부르기로 했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공안 1부는 오늘 새벽 귀가시킨 박희태 후보 캠프 관계자 고 모 전 비서를 다시 불러 추가 조사를 진행중입니다.

검찰은 고 씨를 상대로 돈 봉투를 되돌려받은 경위와 고승덕 의원실에 돈 봉투를 전달한 사실이 있는지 등에 대해 보강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고 씨는 앞선 조사에서 자신이 돈 봉투를 되돌려받은 사실은 시인했지만 이른바 '뿔테 안경을 쓴 남성'인지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고○○(박희태 의장 전 비서) : "검찰에서 제가 알고 있는 것을 모두 밝혔습니다."

검찰은 필요할 경우 돈 봉투를 직접 전달받은 고승덕 의원실 전 여직원 이모씨를 다시 불러 고 씨와의 대질 조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또 어제 귀가시킨 서울 은평갑 당협위원장 안모씨도 오늘 오후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안 위원장은 지난 2008년 문제의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시 서울 지역 30개 당협 사무국장에게 50만 원씩 건네라며 자신이 관리한 지역구 구의원 5명에게 현금 2천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녹취>서울시 전 구의원(한나라당 소속) : "지역의 협의회 사무국장들에게 50만원씩 전달해 달라"

검찰은 해당 구의원 등을 차례로 소환해 당시 안 위원장으로부터 돈을 건네받았는지 등에 대해 확인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