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 둔화 땐 매운 맛이 뜬다
입력 2012.01.27 (07:5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경기 둔화 땐 매운 맛이 뜬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제가 어려우면 스트레스를 날리려고 매운 음식을 찾는 사람이 는다고 하죠?

최근 얼큰한 맛을 내세운 외식 메뉴가 인기를 끌고 있고 고추장 등 양념 제품도 한층 매워지고 있습니다.

이해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갖가지 해물에 청양 고춧가루를 듬뿍 넣습니다.

매운 짬뽕을 먹는 사람들로 빈 자리가 없을 정도,

장사가 잘 된다는 소문에 매장도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송병웅(서울시 천호동) : "속이 후련해지죠.후련해지고 시원한 느낌입니다."

매운 맛을 내세우는 이 갈비찜 식당은 경기에 따라 매출이 변합니다.

2003년 카드 대란과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등 경기가 좋지 않을 때는 오히려 매출이 늘었습니다.

<인터뷰> 이춘풍(매운갈비찜 식당 주인) : "저희집은 이렇게 말씀드리면 죄송하지만 스트레스 많이 쌓이는 시기는 매상이 좋습니다."

실제로 경기 둔화가 현실화된 지난해 5단계로 표시되는 양념류 중 4단계 이상 매운 제품의 매출이 급증했습니다.

그 동안은 드물었던 가장 매운 5단계 제품의 출시도 최근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돌풍을 일으킨 하얀 국물 라면들도 모두 매운 맛을 살린 것이 소비자들 입맛을 사로 잡았습니다.

<인터뷰>정웅규(대학생) : "취업 걱정이라든가 이런 것들 (매운 음식)먹으면 확 날려버릴 수 있는 것 같아요."

고추의 캡사이신이 혀에 통증을 주고 이를 잊기 위해 뇌에서 일시적으로 엔도르핀을 분비해 기분 전환이 된다는게 업계의 설명입니다.

경기 둔화 속에 매운 맛 제품들은 오히려 호황을 누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 경기 둔화 땐 매운 맛이 뜬다
    • 입력 2012.01.27 (07:57)
    뉴스광장
경기 둔화 땐 매운 맛이 뜬다
<앵커 멘트>

경제가 어려우면 스트레스를 날리려고 매운 음식을 찾는 사람이 는다고 하죠?

최근 얼큰한 맛을 내세운 외식 메뉴가 인기를 끌고 있고 고추장 등 양념 제품도 한층 매워지고 있습니다.

이해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갖가지 해물에 청양 고춧가루를 듬뿍 넣습니다.

매운 짬뽕을 먹는 사람들로 빈 자리가 없을 정도,

장사가 잘 된다는 소문에 매장도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송병웅(서울시 천호동) : "속이 후련해지죠.후련해지고 시원한 느낌입니다."

매운 맛을 내세우는 이 갈비찜 식당은 경기에 따라 매출이 변합니다.

2003년 카드 대란과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등 경기가 좋지 않을 때는 오히려 매출이 늘었습니다.

<인터뷰> 이춘풍(매운갈비찜 식당 주인) : "저희집은 이렇게 말씀드리면 죄송하지만 스트레스 많이 쌓이는 시기는 매상이 좋습니다."

실제로 경기 둔화가 현실화된 지난해 5단계로 표시되는 양념류 중 4단계 이상 매운 제품의 매출이 급증했습니다.

그 동안은 드물었던 가장 매운 5단계 제품의 출시도 최근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돌풍을 일으킨 하얀 국물 라면들도 모두 매운 맛을 살린 것이 소비자들 입맛을 사로 잡았습니다.

<인터뷰>정웅규(대학생) : "취업 걱정이라든가 이런 것들 (매운 음식)먹으면 확 날려버릴 수 있는 것 같아요."

고추의 캡사이신이 혀에 통증을 주고 이를 잊기 위해 뇌에서 일시적으로 엔도르핀을 분비해 기분 전환이 된다는게 업계의 설명입니다.

경기 둔화 속에 매운 맛 제품들은 오히려 호황을 누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