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구공장 위장 불법 오락실 적발
입력 2012.09.19 (09:52) 사회
부산지방경찰청은 가구공장 물류창고 안에 불법 오락실을 만들어 영업을 한 혐의로 40살 진 모씨를 구속하고 종업원 홍 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진 씨 등은 지난달 20일 부산시 다대동 가구 제조공장 창고 안에 야마토 등 불법 오락기 25대를 차려놓고 한 달여 동안 영업을 해 1억 원가량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부산시 장림동의 한 대형마트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손님들을 차량에 태워 도박장으로 실어나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가구공장 위장 불법 오락실 적발
    • 입력 2012.09.19 (09:52)
    사회
부산지방경찰청은 가구공장 물류창고 안에 불법 오락실을 만들어 영업을 한 혐의로 40살 진 모씨를 구속하고 종업원 홍 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진 씨 등은 지난달 20일 부산시 다대동 가구 제조공장 창고 안에 야마토 등 불법 오락기 25대를 차려놓고 한 달여 동안 영업을 해 1억 원가량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부산시 장림동의 한 대형마트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손님들을 차량에 태워 도박장으로 실어나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