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JMS 미성년자 성범죄 의혹’ 무혐의 처분
입력 2012.11.02 (16:05) 사회
서울 동부지검은 지난 7월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고발당한 기독교 복음 선교회, 이른바 'JMS' 정명석 총재를 비롯한 간부 13명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검찰은 'JMS' 전 사무국장 김모 씨가 JMS 측이 지난 3월부터 모델학원을 운영하며 중,고등학생 수강생을 대상으로 음란 사진을 강제로 찍어왔다고 주장하면서 정 총재 등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증거가 불충분해 혐의가 없는 것으로 종결했다고 밝혔습니다.
  • 검찰, ‘JMS 미성년자 성범죄 의혹’ 무혐의 처분
    • 입력 2012.11.02 (16:05)
    사회
서울 동부지검은 지난 7월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고발당한 기독교 복음 선교회, 이른바 'JMS' 정명석 총재를 비롯한 간부 13명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검찰은 'JMS' 전 사무국장 김모 씨가 JMS 측이 지난 3월부터 모델학원을 운영하며 중,고등학생 수강생을 대상으로 음란 사진을 강제로 찍어왔다고 주장하면서 정 총재 등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증거가 불충분해 혐의가 없는 것으로 종결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