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해낸 시민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추석 선물을 전국에 발송한 가운데 인터넷...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한류 뮤지컬 인기…아이돌에 의존하는 한계
입력 2012.12.05 (07:37) | 수정 2012.12.05 (09:25)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한류 뮤지컬 인기…아이돌에 의존하는 한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드라마와 대중가요에서 이제는 뮤지컬도 일본에서 한류의 바람을 타고 있다고 하죠.

하지만, 표면적으로만 보면 우리 창작 뮤지컬이 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그 속을 들여다 보면 한류 스타에 너무 의존하는 한계를 보이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심연희 기자가 심층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에서 지난해 큰 인기를 모았던 창작 뮤지컬 '광화문 연가'.

지난달부터 일본 오사카 무대에 올려진 공연은 주최측 집계로 유료 객석 점유율이 80%를 넘어서는 등 많은 관객이 다녀갔습니다.

노래 한 소절, 동작 하나마다 열광하는 관객들, 막이 내린 후에도 자리를 뜨지 못합니다.

하지만, 이날 관객 대부분은 극의 내용보다는 주역을 맡은 동방신기의 유노윤호에 관심이 쏠려있습니다.

<녹취> "(오늘 뮤지컬 어떠셨나요?) 윤호."

<인터뷰> 나카하라 에리(일본 고베) : "윤호, 윤호 보러 왔으니까요. 윤호 보러 왔으니까요."

유노윤호가 나오지 않은 회차에는 이례적인 할인 혜택도 제공됐습니다.

<인터뷰> 임영근('광화문연가' 대표) : "다른 나라를 점령 할 때 일단 길들이기 전법을 많이 하잖아요. 그러려면 일단 극장에 와서 보게 해야 하고."

앞서 '미녀는 괴로워', '궁' 등 우리 뮤지컬 작품들도 한류 스타를 앞세워 잇달아 일본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그러나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현지화하는 등 중장기적 전략은 부족했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사이키 이즈미(일본 공연전문기자) : "한국 케이팝 스타, 한류 배우를 보는 고객층밖에 없습니다. 한국 창작 뮤지컬은 외국 작품과 비교할 때 정말 작품성 있는 작품은 거의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뮤지컬 계는 내년 일본 도쿄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섭니다.

한국 뮤지컬 전용관에서 한류 스타가 아닌 실력파 배우를 기용한 작품 7편을 연이어 공연할 계획입니다..

그 결과를 통해 한국 뮤지컬의 경쟁력과 앞으로 나아갈 길을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 한류 뮤지컬 인기…아이돌에 의존하는 한계
    • 입력 2012.12.05 (07:37)
    • 수정 2012.12.05 (09:25)
    뉴스광장
한류 뮤지컬 인기…아이돌에 의존하는 한계
<앵커 멘트>

드라마와 대중가요에서 이제는 뮤지컬도 일본에서 한류의 바람을 타고 있다고 하죠.

하지만, 표면적으로만 보면 우리 창작 뮤지컬이 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그 속을 들여다 보면 한류 스타에 너무 의존하는 한계를 보이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심연희 기자가 심층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에서 지난해 큰 인기를 모았던 창작 뮤지컬 '광화문 연가'.

지난달부터 일본 오사카 무대에 올려진 공연은 주최측 집계로 유료 객석 점유율이 80%를 넘어서는 등 많은 관객이 다녀갔습니다.

노래 한 소절, 동작 하나마다 열광하는 관객들, 막이 내린 후에도 자리를 뜨지 못합니다.

하지만, 이날 관객 대부분은 극의 내용보다는 주역을 맡은 동방신기의 유노윤호에 관심이 쏠려있습니다.

<녹취> "(오늘 뮤지컬 어떠셨나요?) 윤호."

<인터뷰> 나카하라 에리(일본 고베) : "윤호, 윤호 보러 왔으니까요. 윤호 보러 왔으니까요."

유노윤호가 나오지 않은 회차에는 이례적인 할인 혜택도 제공됐습니다.

<인터뷰> 임영근('광화문연가' 대표) : "다른 나라를 점령 할 때 일단 길들이기 전법을 많이 하잖아요. 그러려면 일단 극장에 와서 보게 해야 하고."

앞서 '미녀는 괴로워', '궁' 등 우리 뮤지컬 작품들도 한류 스타를 앞세워 잇달아 일본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그러나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현지화하는 등 중장기적 전략은 부족했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사이키 이즈미(일본 공연전문기자) : "한국 케이팝 스타, 한류 배우를 보는 고객층밖에 없습니다. 한국 창작 뮤지컬은 외국 작품과 비교할 때 정말 작품성 있는 작품은 거의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뮤지컬 계는 내년 일본 도쿄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섭니다.

한국 뮤지컬 전용관에서 한류 스타가 아닌 실력파 배우를 기용한 작품 7편을 연이어 공연할 계획입니다..

그 결과를 통해 한국 뮤지컬의 경쟁력과 앞으로 나아갈 길을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KBS 뉴스 심연희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