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재인 후보 “패배 승복”…야권 개편 불가피
입력 2012.12.20 (21:27) 수정 2012.12.20 (22:1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문재인 후보 “패배 승복”…야권 개편 불가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 문재인 전 후보는 패배를 인정하고 선대위를 공식 해체했습니다.

패배의 충격에 빠진 민주당 내부에서 지도부 책임론이 불거질 경우 정계 개편이 이뤄질거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패배가 확실해 진 어젯밤 11시 반.

문재인 전 후보는 민주당사를 찾아 지지자들에겐 사과하고 박근혜 당선인에게 축하의 인사를 보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당 전 후보) : "박 후보에게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박 당선인께서 국민통합과 상생의 정치를 해주시기를 기대합니다."

침통한 분위기 속에서 치뤄진 선대위 해단식.

문 전 후보는 진영 논리에 갇혀 중간층 지지를 확보하지 못하는 등 승리에 2% 부족했다고 자평했습니다.

범야권 진영 재편시 백의종군 의사도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당 전 후보) : "개인적인 꿈은 접지만 역량 키워나가는 그런 노력들 하게 된다면 저도 늘 힘을 보태겠습니다."

당장 지도부 공백 상태인 민주당은 내년 초 전당대회를 열고 새 대표를 뽑아야 합니다.

이 과정에서 총선과 대선,연이은 패배 책임론을 놓고 잠복해 있던 주류와 비주류간 갈등이 터져나올 가능성이 큽니다.

내홍이 깊어지면, 미국에 간 안철수 전 후보의 역할론이 제기될 수 있습니다.

안 전 후보가 조기 귀국해 내년 4월 재보선을 앞두고 신당 창당을 시도한다면, 안철수발 정계개편이 급물살을 탈 수도 있습니다.

대선이 민주당의 패배로 끝나면서 야권의 지형 변화는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문재인 후보 “패배 승복”…야권 개편 불가피
    • 입력 2012.12.20 (21:27)
    • 수정 2012.12.20 (22:11)
    뉴스 9
문재인 후보 “패배 승복”…야권 개편 불가피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 문재인 전 후보는 패배를 인정하고 선대위를 공식 해체했습니다.

패배의 충격에 빠진 민주당 내부에서 지도부 책임론이 불거질 경우 정계 개편이 이뤄질거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덕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패배가 확실해 진 어젯밤 11시 반.

문재인 전 후보는 민주당사를 찾아 지지자들에겐 사과하고 박근혜 당선인에게 축하의 인사를 보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당 전 후보) : "박 후보에게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박 당선인께서 국민통합과 상생의 정치를 해주시기를 기대합니다."

침통한 분위기 속에서 치뤄진 선대위 해단식.

문 전 후보는 진영 논리에 갇혀 중간층 지지를 확보하지 못하는 등 승리에 2% 부족했다고 자평했습니다.

범야권 진영 재편시 백의종군 의사도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당 전 후보) : "개인적인 꿈은 접지만 역량 키워나가는 그런 노력들 하게 된다면 저도 늘 힘을 보태겠습니다."

당장 지도부 공백 상태인 민주당은 내년 초 전당대회를 열고 새 대표를 뽑아야 합니다.

이 과정에서 총선과 대선,연이은 패배 책임론을 놓고 잠복해 있던 주류와 비주류간 갈등이 터져나올 가능성이 큽니다.

내홍이 깊어지면, 미국에 간 안철수 전 후보의 역할론이 제기될 수 있습니다.

안 전 후보가 조기 귀국해 내년 4월 재보선을 앞두고 신당 창당을 시도한다면, 안철수발 정계개편이 급물살을 탈 수도 있습니다.

대선이 민주당의 패배로 끝나면서 야권의 지형 변화는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