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생동물 번식기 시작…출입 자제 필요
입력 2013.03.04 (06:49) 수정 2013.03.04 (08: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야생동물 번식기 시작…출입 자제 필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립공원 지리산에서 산불 피해를 줄이기 위해 탐방객 출입을 일시적으로 막았더니 담비 등 야생동물들의 활동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마다 이맘때면 동물들의 짝짓기가 시작되는데요.

지난달 중순부터 출입금지 기간이 시작된 만큼 탐방객들이 이를 잘 지켜야겠습니다.

나신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파가 물러난 지리산, 양지녘에선 눈이 녹고 있습니다.

겨울을 이겨낸 동물들이 기운을 되찾는 시기입니다.

발가락 끝에 힘을 준 삵의 발자국, 두발씩 모여 찍힌 멧토끼의 흔적, 그리고 최고의 포식자, 담비의 배설물도 발견됩니다.

<인터뷰>강병선(국립공원관리공단 계장) : "탐방로가 봄철 산불방지기간 맞아 통제하고 있습니다. 그 이전보다 담비의 배설물이 훨씬 많이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이맘때 .... 인적이 끊긴 오솔길로 멸종위기종 담비들이 몰려 나왔습니다.

연한 갈색 몸통, 머리와 다리, 긴 꼬리는 흑갈색이 뚜렷합니다.

유연한 몸놀림으로 바위에 몸을 비비기도 합니다.

지난 3년간 조사 결과, 산불예방을 위한 통제기간에 담비 등 야생동물의 관찰횟수가 5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김칠남(국립공원관리공단 과장) : "봄철 산불조심기간은 야생동물의 번식기,짝짓기와 새끼낳는 시기입니다.야생동물 번식에 큰 도움이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멧돼지가 등산로 주위를 맴돌고, 너구리는 낙엽더미 위에서 어슬렁대고 있습니다.

사람이 없는 곳에선 동물들이 주인공입니다.

출입이 금지된 구역을 잘 지켜주면 산불 피해도 줄이고 야생동물 번식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
  • 야생동물 번식기 시작…출입 자제 필요
    • 입력 2013.03.04 (06:49)
    • 수정 2013.03.04 (08:26)
    뉴스광장 1부
야생동물 번식기 시작…출입 자제 필요
<앵커 멘트>

국립공원 지리산에서 산불 피해를 줄이기 위해 탐방객 출입을 일시적으로 막았더니 담비 등 야생동물들의 활동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마다 이맘때면 동물들의 짝짓기가 시작되는데요.

지난달 중순부터 출입금지 기간이 시작된 만큼 탐방객들이 이를 잘 지켜야겠습니다.

나신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파가 물러난 지리산, 양지녘에선 눈이 녹고 있습니다.

겨울을 이겨낸 동물들이 기운을 되찾는 시기입니다.

발가락 끝에 힘을 준 삵의 발자국, 두발씩 모여 찍힌 멧토끼의 흔적, 그리고 최고의 포식자, 담비의 배설물도 발견됩니다.

<인터뷰>강병선(국립공원관리공단 계장) : "탐방로가 봄철 산불방지기간 맞아 통제하고 있습니다. 그 이전보다 담비의 배설물이 훨씬 많이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이맘때 .... 인적이 끊긴 오솔길로 멸종위기종 담비들이 몰려 나왔습니다.

연한 갈색 몸통, 머리와 다리, 긴 꼬리는 흑갈색이 뚜렷합니다.

유연한 몸놀림으로 바위에 몸을 비비기도 합니다.

지난 3년간 조사 결과, 산불예방을 위한 통제기간에 담비 등 야생동물의 관찰횟수가 5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김칠남(국립공원관리공단 과장) : "봄철 산불조심기간은 야생동물의 번식기,짝짓기와 새끼낳는 시기입니다.야생동물 번식에 큰 도움이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멧돼지가 등산로 주위를 맴돌고, 너구리는 낙엽더미 위에서 어슬렁대고 있습니다.

사람이 없는 곳에선 동물들이 주인공입니다.

출입이 금지된 구역을 잘 지켜주면 산불 피해도 줄이고 야생동물 번식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