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연구진, ‘늘어나는 반도체 소자’ 개발
입력 2013.03.04 (21:22) 수정 2013.03.04 (22:0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국내 연구진, ‘늘어나는 반도체 소자’ 개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종이처럼 얇은 컴퓨터와 투명한 스크린 등 최첨단 제품에는 그래핀이라는 재료를 이용한 전자소자가 필요한데요.

우리 연구진이 휘어지는 그래핀의 한계를 넘는 늘어나는 그래핀 소자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종이처럼 얇고 두루마리처럼 말았다 필 수 있는 스마트폰, 투명한 스크린에, 눈에 보이는 사람이나 물체들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알려주는 안경형 컴퓨터.

이런 최첨단 제품이 가능한 건 바로 그래핀이라는 특수 물질 때문입니다.

흑연과 같은 탄소물질을 원자단위로 얇게 자른 평면이 바로 그래핀입니다.

여기에 전자가 지나는 탄소관과 전자를 흐르게 했다 차단할 수 있는 제어막을 입히면 투명하고 쉽게 휘어집니다.

그러나 접거나 늘리면 제어막이 깨지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우리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접거나 늘려도 깨지지 않는 그래핀 소자를 개발했습니다.

해법은 주름진 제어막.

<인터뷰> 채상훈 : CG와 함께 PIP 주름을 생성하는 기술이 오히려 어려운 기술인데요... 절연막층을 구리 위에 만들어 놓고요.그 구리를 지워내면서 절연막층에 자연스러운 주름이 가도록 했습니다."

그래핀 소자를 잡아당기면 제어막의 주름이 펴지면서 최대 20%까지 늘어나게 됩니다.

스마트폰이나 의료분야에 혁명적 변화를 가져올 기초 기술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영희(성균관대 기초과학연구원 교수) : "합성사진과 함께 PIP 피부에 이식하는 전자소자 혹은 스마트폰 더 나아가서는 심장 근처에 붙이게 되면 심장박동을 제어하는 전자소자 혹은 컴퓨터로 개발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과학전문지인 네이처 머터리얼즈에 실려 기초 기술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국내 연구진, ‘늘어나는 반도체 소자’ 개발
    • 입력 2013.03.04 (21:22)
    • 수정 2013.03.04 (22:04)
    뉴스 9
국내 연구진, ‘늘어나는 반도체 소자’ 개발
<앵커 멘트>

종이처럼 얇은 컴퓨터와 투명한 스크린 등 최첨단 제품에는 그래핀이라는 재료를 이용한 전자소자가 필요한데요.

우리 연구진이 휘어지는 그래핀의 한계를 넘는 늘어나는 그래핀 소자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종이처럼 얇고 두루마리처럼 말았다 필 수 있는 스마트폰, 투명한 스크린에, 눈에 보이는 사람이나 물체들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알려주는 안경형 컴퓨터.

이런 최첨단 제품이 가능한 건 바로 그래핀이라는 특수 물질 때문입니다.

흑연과 같은 탄소물질을 원자단위로 얇게 자른 평면이 바로 그래핀입니다.

여기에 전자가 지나는 탄소관과 전자를 흐르게 했다 차단할 수 있는 제어막을 입히면 투명하고 쉽게 휘어집니다.

그러나 접거나 늘리면 제어막이 깨지는 단점이 있었습니다.

우리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접거나 늘려도 깨지지 않는 그래핀 소자를 개발했습니다.

해법은 주름진 제어막.

<인터뷰> 채상훈 : CG와 함께 PIP 주름을 생성하는 기술이 오히려 어려운 기술인데요... 절연막층을 구리 위에 만들어 놓고요.그 구리를 지워내면서 절연막층에 자연스러운 주름이 가도록 했습니다."

그래핀 소자를 잡아당기면 제어막의 주름이 펴지면서 최대 20%까지 늘어나게 됩니다.

스마트폰이나 의료분야에 혁명적 변화를 가져올 기초 기술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영희(성균관대 기초과학연구원 교수) : "합성사진과 함께 PIP 피부에 이식하는 전자소자 혹은 스마트폰 더 나아가서는 심장 근처에 붙이게 되면 심장박동을 제어하는 전자소자 혹은 컴퓨터로 개발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과학전문지인 네이처 머터리얼즈에 실려 기초 기술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