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쌍둥이 출산 급증…기쁨 두 배, 부담 서너 배
입력 2013.03.12 (08:52) 수정 2013.03.12 (09:02)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쌍둥이 출산 급증…기쁨 두 배, 부담 서너 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쌍둥이 출산이 지난 10년간 40%나 늘어 산모 100명당 3명꼴입니다.

만혼으로 시험관 시술등이 는 때문인데 쌍둥이라 기쁨은 두배지만 어려움은 서너 배여서 아이낳고 싶은 나라가 되려면 배려가 필요합니다.

이윤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결혼하고 3년을 기다려 온 이 순간,

<녹취> "첫 번째 아이고요, 둘째 아이~"

엄마와 쌍둥이 자매의 첫 만남입니다.

요즘엔 특히 서로 닮지 않은 이란성 쌍둥이가 많습니다.

최근 늦은 결혼과 늦은 임신등으로 불임이 많아 인공수정이나 시험관 시술이 는 때문입니다.

정말 아기가 간절한 이들이지만 비용 부담이 큽니다.

시험관 시술 두번에 5백만 원을 쓸 정도입니다.

뱃속에 든 아이가 쌍둥이라는 이유로 초음파나 양수 검사 비용도 2배 가깝습니다.

태아 보험 가입도 어렵습니다.

<녹취> 보험회사 관계자: "쌍둥이 경우는 둘 다 가입이 안 돼요. 저체중아로 태어날 확률이 크기 때문에!"

출산 후 육아도 문제입니다.

늘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하지만 정신없이 바쁩니다.

<인터뷰> 쌍둥이 엄마: "내가 팔이 네 개 달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루 수십 번씩 해요!"

육아 도우미 비용도 두 배, 일주일치 기저귀와 우유만 10만 원을 훌쩍 넘어 생활비 부담도 큽니다.

이렇게 쌍둥이를 낳고 키우는 데 들어가는 비용은 갈수록 늘고 있지만 정부나 지자체 지원은 크게 달라진 게 없습니다.

오히려 쌍둥이는 두 자녀를 차례로 낳는 것 보다 출산의료비 지원금이나 출산장려금에서 손해를 보게 됩니다.

<인터뷰> 산부인과 전문의: "고위험군인 쌍둥이 부모는 병원비 신생아 관리비에 돈이 많이 들기 때문에 의료비 감면 혜택을 늘려주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정부 갖가지 출산 대책 봇물속에 정작 시급한 쌍둥이 출산 지원은 사각지대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 쌍둥이 출산 급증…기쁨 두 배, 부담 서너 배
    • 입력 2013.03.12 (08:52)
    • 수정 2013.03.12 (09:02)
    아침뉴스타임
쌍둥이 출산 급증…기쁨 두 배, 부담 서너 배
<앵커 멘트>

쌍둥이 출산이 지난 10년간 40%나 늘어 산모 100명당 3명꼴입니다.

만혼으로 시험관 시술등이 는 때문인데 쌍둥이라 기쁨은 두배지만 어려움은 서너 배여서 아이낳고 싶은 나라가 되려면 배려가 필요합니다.

이윤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결혼하고 3년을 기다려 온 이 순간,

<녹취> "첫 번째 아이고요, 둘째 아이~"

엄마와 쌍둥이 자매의 첫 만남입니다.

요즘엔 특히 서로 닮지 않은 이란성 쌍둥이가 많습니다.

최근 늦은 결혼과 늦은 임신등으로 불임이 많아 인공수정이나 시험관 시술이 는 때문입니다.

정말 아기가 간절한 이들이지만 비용 부담이 큽니다.

시험관 시술 두번에 5백만 원을 쓸 정도입니다.

뱃속에 든 아이가 쌍둥이라는 이유로 초음파나 양수 검사 비용도 2배 가깝습니다.

태아 보험 가입도 어렵습니다.

<녹취> 보험회사 관계자: "쌍둥이 경우는 둘 다 가입이 안 돼요. 저체중아로 태어날 확률이 크기 때문에!"

출산 후 육아도 문제입니다.

늘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하지만 정신없이 바쁩니다.

<인터뷰> 쌍둥이 엄마: "내가 팔이 네 개 달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루 수십 번씩 해요!"

육아 도우미 비용도 두 배, 일주일치 기저귀와 우유만 10만 원을 훌쩍 넘어 생활비 부담도 큽니다.

이렇게 쌍둥이를 낳고 키우는 데 들어가는 비용은 갈수록 늘고 있지만 정부나 지자체 지원은 크게 달라진 게 없습니다.

오히려 쌍둥이는 두 자녀를 차례로 낳는 것 보다 출산의료비 지원금이나 출산장려금에서 손해를 보게 됩니다.

<인터뷰> 산부인과 전문의: "고위험군인 쌍둥이 부모는 병원비 신생아 관리비에 돈이 많이 들기 때문에 의료비 감면 혜택을 늘려주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정부 갖가지 출산 대책 봇물속에 정작 시급한 쌍둥이 출산 지원은 사각지대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