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남북 긴장 속 동해 최북단 어장 첫 조업
입력 2013.04.05 (07:31) | 수정 2013.04.05 (07:5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남북 긴장 속 동해 최북단 어장 첫 조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 간 긴장이 어느 때보다 고조되면서 동해 최북단 지역의 경계가 한층 강화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겨우내 조업이 중단됐던 동해 최북단 고성 저도어장의 고기잡이가 다시 시작됐습니다.

긴장감이 흐르고 있는 저도어장의 첫 출어현장을 강규엽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여명이 밝아오는 동해안 최북단 '저도어장'에 고깃배들이 줄지어 늘어섰습니다.

해경이 신호를 보내자, 더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질주가 시작됩니다.

조업 첫날...

걸려올라오는 건 크기가 작은 문어 몇 마리뿐.

잡히는 양이 예전 같지 않습니다.

<인터뷰> 유대일(어민) : "오늘은 없어요. (크기는요?) 크기도 다 잘아, 큰 게 없어요, 올해는. 뭐 앞으로 잘 나오겠죠."

고성 저도어장은 해마다 4월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개방됩니다.

특히 올해는 남북관계가 얼어붙으면서 어장 곳곳에서 긴장감이 느껴집니다.

제 뒤로 보이는 곳이 북한의 해금강입니다.

이곳 저도어장에서 불과 3.6킬로미터 정도 떨어져있습니다.

북한과 맞닿은 곳에서 조업이 이뤄지는 만큼 해경과 해군은 어민 안전을 위해 어는 때보다 경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희문(속초해양경찰서 경비정장) : "확고한 안보의식을 가지고 어선의 월선과 피랍 예방· 방지 등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겨우내 조업이 금지됐던 저도어장의 문이 다시 열렸지만, 남북 간 긴장에다 어획량까지 줄어 어민들의 표정은 밝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 남북 긴장 속 동해 최북단 어장 첫 조업
    • 입력 2013.04.05 (07:31)
    • 수정 2013.04.05 (07:50)
    뉴스광장
남북 긴장 속 동해 최북단 어장 첫 조업
<앵커 멘트>

남북 간 긴장이 어느 때보다 고조되면서 동해 최북단 지역의 경계가 한층 강화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겨우내 조업이 중단됐던 동해 최북단 고성 저도어장의 고기잡이가 다시 시작됐습니다.

긴장감이 흐르고 있는 저도어장의 첫 출어현장을 강규엽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여명이 밝아오는 동해안 최북단 '저도어장'에 고깃배들이 줄지어 늘어섰습니다.

해경이 신호를 보내자, 더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질주가 시작됩니다.

조업 첫날...

걸려올라오는 건 크기가 작은 문어 몇 마리뿐.

잡히는 양이 예전 같지 않습니다.

<인터뷰> 유대일(어민) : "오늘은 없어요. (크기는요?) 크기도 다 잘아, 큰 게 없어요, 올해는. 뭐 앞으로 잘 나오겠죠."

고성 저도어장은 해마다 4월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개방됩니다.

특히 올해는 남북관계가 얼어붙으면서 어장 곳곳에서 긴장감이 느껴집니다.

제 뒤로 보이는 곳이 북한의 해금강입니다.

이곳 저도어장에서 불과 3.6킬로미터 정도 떨어져있습니다.

북한과 맞닿은 곳에서 조업이 이뤄지는 만큼 해경과 해군은 어민 안전을 위해 어는 때보다 경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희문(속초해양경찰서 경비정장) : "확고한 안보의식을 가지고 어선의 월선과 피랍 예방· 방지 등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겨우내 조업이 금지됐던 저도어장의 문이 다시 열렸지만, 남북 간 긴장에다 어획량까지 줄어 어민들의 표정은 밝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