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태풍 ‘란’ 영향, 쓰러지고 찢기고…강풍 피해 속출
일본으로 가고있는 태풍 란의 영향으로 남부지방 곳곳에서 강풍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남부지방의 강풍은...
[K스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논란
한고은 “최시원 불독, 왜 안락사 논하는지…” SNS글 사과
영화배우 한고은이 한일관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태균 연타석 홈런’ 한화, NC 제물 3연승
입력 2013.04.19 (11:22) | 수정 2013.04.19 (13:39) 스포츠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김태균 연타석 홈런’ 한화, NC 제물 3연승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에서 한화가 NC와의 3연전을 모두 휩쓸었습니다.

해결사는 김태균이었습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포문은 NC가 먼저 열었습니다.

2회 권희동의 안타를 시작으로 두 점을 앞서갔습니다.

한화는 외야에서 잇달아 어이없는 실수를 범하는 등 여전히 불안한 모습이었습니다.

이번에도 한화를 구한 건 해결사 김태균이었습니다.

2회와 4회 연타석 홈런을 터트리며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한화 팬들이 또 한번 역전승을 예감한 순간, NC의 반격이 이어졌습니다.

6회 넥센에서 트레이드된 지석훈이 3타점 적시타를 때려 또 다시 앞서가기 시작했습니다.

치열한 승부는 7회 한화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갈렸습니다.

한화는 NC를 8대5로 꺾고 3연승을 거뒀습니다.

롯데의 홈인 사직 구장은 함성 대신 한숨만 가득했습니다.

넥센에 무려 25개의 안타를 내주며 14:4로 져 7연패의 늪에 빠졌습니다.

KBS뉴스 김기범입니다.
  • ‘김태균 연타석 홈런’ 한화, NC 제물 3연승
    • 입력 2013.04.19 (11:22)
    • 수정 2013.04.19 (13:39)
    스포츠타임
‘김태균 연타석 홈런’ 한화, NC 제물 3연승
<앵커 멘트>

프로야구에서 한화가 NC와의 3연전을 모두 휩쓸었습니다.

해결사는 김태균이었습니다.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포문은 NC가 먼저 열었습니다.

2회 권희동의 안타를 시작으로 두 점을 앞서갔습니다.

한화는 외야에서 잇달아 어이없는 실수를 범하는 등 여전히 불안한 모습이었습니다.

이번에도 한화를 구한 건 해결사 김태균이었습니다.

2회와 4회 연타석 홈런을 터트리며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한화 팬들이 또 한번 역전승을 예감한 순간, NC의 반격이 이어졌습니다.

6회 넥센에서 트레이드된 지석훈이 3타점 적시타를 때려 또 다시 앞서가기 시작했습니다.

치열한 승부는 7회 한화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갈렸습니다.

한화는 NC를 8대5로 꺾고 3연승을 거뒀습니다.

롯데의 홈인 사직 구장은 함성 대신 한숨만 가득했습니다.

넥센에 무려 25개의 안타를 내주며 14:4로 져 7연패의 늪에 빠졌습니다.

KBS뉴스 김기범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