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생생경제] 대형마트 규제 1년, 골목상권 돈 돌려면?
입력 2013.04.23 (06:46) | 수정 2013.04.23 (07:1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생생경제] 대형마트 규제 1년, 골목상권 돈 돌려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형 마트 의무휴업제가 시행된 지 이제 1년이 지났습니다.

골목상권을 살리겠다는 취지에서 시작했지만, 효과는 기대만큼 크지 않은 걸로 나타나고 있는데요.

골목상권에 돈이 돌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형 마트 영업 규제 1년, 내일부터는 규제가 더 강화됩니다.

한 달에 두 차례, 반드시 공휴일에 쉬어야 하고, 밤샘 영업도 할 수 없게 됩니다.

하지만,전통시장 상인들은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는 반응입니다.

<인터뷰> 이유식(서울 충신시장 상인) : "(마트) 논다고 하면 다 미리 사다 놓지 여기 시장이 사람이 없어서 안 와요."

실제로 한 대학의 조사 결과 의무 휴업제 시행 이후 대형 마트 매출은 한 달 평균 2300억 원 줄었지만 이 가운데 20% 정도만 골목상권으로 간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정부의 규제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얘기입니다.

<인터뷰> 권영분(경기도 파주시 교하동) : "시장도 있지만 거기는 이걸 사기 위해서 저쪽으로 가야 되고, 다른 품목을 사기 위해서 또 이동해야 되고 번거로움이 좀 있죠."

95년 역사를 가진 이 시장은 1년 전 깔끔하게 단장했습니다.

대형 마트 같은 편의성을 갖추자 손님들이 돌아오기 시작했습니다.

매출은 30% 정도 오른 걸로 추산됩니다.

<인터뷰> 이복덕(군산공설시장 상인) : "기존에 40~50명, 지금은 70~80명, 100명 그렇게 와요."

서울의 소형 슈퍼마켓 350여 곳은 공동 물류센터를 만들었습니다.

유통 단계를 줄이자, 대형 마트와 경쟁할 수 있을 정도로 가격이 내려갔습니다.

슈퍼마켓 주인의 이익도 늘었습니다.

소상인들이 함께 뭉쳐 가격과 브랜드 경쟁력을 갖추는 것, 골목상권에 돈이 흘러가게 하기 위한 대안입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생생경제] 대형마트 규제 1년, 골목상권 돈 돌려면?
    • 입력 2013.04.23 (06:46)
    • 수정 2013.04.23 (07:15)
    뉴스광장 1부
[생생경제] 대형마트 규제 1년, 골목상권 돈 돌려면?
<앵커 멘트>

대형 마트 의무휴업제가 시행된 지 이제 1년이 지났습니다.

골목상권을 살리겠다는 취지에서 시작했지만, 효과는 기대만큼 크지 않은 걸로 나타나고 있는데요.

골목상권에 돈이 돌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형 마트 영업 규제 1년, 내일부터는 규제가 더 강화됩니다.

한 달에 두 차례, 반드시 공휴일에 쉬어야 하고, 밤샘 영업도 할 수 없게 됩니다.

하지만,전통시장 상인들은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는 반응입니다.

<인터뷰> 이유식(서울 충신시장 상인) : "(마트) 논다고 하면 다 미리 사다 놓지 여기 시장이 사람이 없어서 안 와요."

실제로 한 대학의 조사 결과 의무 휴업제 시행 이후 대형 마트 매출은 한 달 평균 2300억 원 줄었지만 이 가운데 20% 정도만 골목상권으로 간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정부의 규제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얘기입니다.

<인터뷰> 권영분(경기도 파주시 교하동) : "시장도 있지만 거기는 이걸 사기 위해서 저쪽으로 가야 되고, 다른 품목을 사기 위해서 또 이동해야 되고 번거로움이 좀 있죠."

95년 역사를 가진 이 시장은 1년 전 깔끔하게 단장했습니다.

대형 마트 같은 편의성을 갖추자 손님들이 돌아오기 시작했습니다.

매출은 30% 정도 오른 걸로 추산됩니다.

<인터뷰> 이복덕(군산공설시장 상인) : "기존에 40~50명, 지금은 70~80명, 100명 그렇게 와요."

서울의 소형 슈퍼마켓 350여 곳은 공동 물류센터를 만들었습니다.

유통 단계를 줄이자, 대형 마트와 경쟁할 수 있을 정도로 가격이 내려갔습니다.

슈퍼마켓 주인의 이익도 늘었습니다.

소상인들이 함께 뭉쳐 가격과 브랜드 경쟁력을 갖추는 것, 골목상권에 돈이 흘러가게 하기 위한 대안입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