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선글라스끼고, 업히고, 발걸고…재해 현장의 갑질
수마(水磨)가 할퀴고 한 현장은 처참하다. 생활 터전을 잃은 수해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취재후] “공짜골프는 쳤지만 접대는 아니다”
“공짜골프는 쳤지만 접대는 아니다”
한물간 아재 개그인 줄 알았는데, 아직 현실이었나 봅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18일, 충남 부여의 한 골프장에 이용우 부여군수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학원 건물은 석면 관리 사각지대
입력 2013.05.07 (08:10) | 수정 2013.05.07 (09:22) 아침뉴스타임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학원 건물은 석면 관리 사각지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서울시내 일부 학원 건물에서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이 검출됐습니다.

학원 건물의 경우 학교와는 달리 석면에 대한 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초중고등학교 과정의 각종 학원이 입주한 한 상가 건물, 복도 천장 곳곳에 석면 천장재가 훼손돼 있습니다.

공사로 뜯어낸 석면 재료를 바닥에 방치된 곳도 있습니다.

학생들이 1급 발암물질인 석면 먼지에 노출돼 있는 겁니다.

<녹취> 상가주민 : "몰라요 저는... 석면이 있는지... 그런데 뭐가 깨졌다구요?"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지난 달 서울 지역 5개 학원 밀집 상가 건물을 조사한 결과 모든 건물의 석면 천장재가 파손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같은 건물에 대한 지난 2011년 조사 때보다 석면훼손 건수가 많게는 두 배 이상 늘어난 곳도 있습니다.

학교 건물의 경우 교육부가 석면 실태를 조사하고 등급별로 나눠 관리하고 있지만 학원은 관리 사각지대에 있습니다.

<인터뷰> 안종주(환경보건시민센터 박사) : "학교에 대해서는 나름 예산이나 제도적 장치는 마련되있는 상태입니다. 그러나 학원의 경우는 어느법에도 관리를 하지 못하고 있고..."

특히 석면은 잠복기가 길기 때문에 어린 나이에 석면을 들이마셨을 경우 30-40년 뒤에 질환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학생들의 학원 생활이 학교 못지 않을 만큼 긴 현실에서 석면 대책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학원 건물은 석면 관리 사각지대
    • 입력 2013.05.07 (08:10)
    • 수정 2013.05.07 (09:22)
    아침뉴스타임
학원 건물은 석면 관리 사각지대
<앵커 멘트>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서울시내 일부 학원 건물에서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이 검출됐습니다.

학원 건물의 경우 학교와는 달리 석면에 대한 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초중고등학교 과정의 각종 학원이 입주한 한 상가 건물, 복도 천장 곳곳에 석면 천장재가 훼손돼 있습니다.

공사로 뜯어낸 석면 재료를 바닥에 방치된 곳도 있습니다.

학생들이 1급 발암물질인 석면 먼지에 노출돼 있는 겁니다.

<녹취> 상가주민 : "몰라요 저는... 석면이 있는지... 그런데 뭐가 깨졌다구요?"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지난 달 서울 지역 5개 학원 밀집 상가 건물을 조사한 결과 모든 건물의 석면 천장재가 파손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같은 건물에 대한 지난 2011년 조사 때보다 석면훼손 건수가 많게는 두 배 이상 늘어난 곳도 있습니다.

학교 건물의 경우 교육부가 석면 실태를 조사하고 등급별로 나눠 관리하고 있지만 학원은 관리 사각지대에 있습니다.

<인터뷰> 안종주(환경보건시민센터 박사) : "학교에 대해서는 나름 예산이나 제도적 장치는 마련되있는 상태입니다. 그러나 학원의 경우는 어느법에도 관리를 하지 못하고 있고..."

특히 석면은 잠복기가 길기 때문에 어린 나이에 석면을 들이마셨을 경우 30-40년 뒤에 질환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학생들의 학원 생활이 학교 못지 않을 만큼 긴 현실에서 석면 대책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카카오친구
아이러브베이스볼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