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층간소음’ 시비에 집주인이 방화…2명 사망
입력 2013.05.14 (12:08) 수정 2013.05.14 (16:0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층간소음’ 시비에 집주인이 방화…2명 사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층간소음으로 인한 이웃간 갈등이 또 끔찍한 사건으로 이어졌습니다.

윗층에 사는 집주인이 아랫층 세입자의 집에 불을 질러 2명이 숨졌는데 층간 소음이 원인이었습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주택가. 2층짜리 단독주택의 안팎이 시커멓게 그을려 있고, 유리창도 산산조각 나 있습니다.

어제 오후 6시쯤 2층에 사는 집주인 72살 임모 씨가 아래층 세입자 51살 조모 씨의 집에 불을 질렀습니다.

목격자들은 층간 소음 문제로 말다툼 끝에 격분한 임 씨가 흉기를 휘둘렀고 인화물질에 불을 붙였다고 진술했습니다.

<인터뷰> 이웃 주민: "펑 하고 불 나니까 유리 깨고. 그 아저씨가 유리 깨고 막 들어가서 또 깨고...별안간에 펑 하고 불 나니까 그 아저씨가 옷 다 타가지고..."

1층에서 시작된 불은 순식간에 건물 전체로 번져 2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조 씨 부부의 딸 27살 권모 씨와 권 씨의 동갑내기 남자친구 오모 씨는 불이 난 집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했습니다.

5개월 전, 조 씨가 1층 천장에 매달았던 샌드백때문에 생겼던 갈등이 욕설과 고성이 오가는 다툼으로 번졌고 급기야 끔찍한 사건으로 이어진 겁니다.

<녹취> 홍윤환 (인천부평경찰서 강력2팀장): "1층에 있는 분이 샌드백을 달았어요 집에다가. 샌드백을 치니까 2층에서 울리니까 그걸로 시비가 된 거에요. 그것도 지금 당장 오늘 한 게 아니고 5개월 전에."

경찰은 전신에 2도 화상을 입은 임 씨가 의식을 회복하는 대로, 정확한 방화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 ‘층간소음’ 시비에 집주인이 방화…2명 사망
    • 입력 2013.05.14 (12:08)
    • 수정 2013.05.14 (16:08)
    뉴스 12
‘층간소음’ 시비에 집주인이 방화…2명 사망
<앵커 멘트>

층간소음으로 인한 이웃간 갈등이 또 끔찍한 사건으로 이어졌습니다.

윗층에 사는 집주인이 아랫층 세입자의 집에 불을 질러 2명이 숨졌는데 층간 소음이 원인이었습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주택가. 2층짜리 단독주택의 안팎이 시커멓게 그을려 있고, 유리창도 산산조각 나 있습니다.

어제 오후 6시쯤 2층에 사는 집주인 72살 임모 씨가 아래층 세입자 51살 조모 씨의 집에 불을 질렀습니다.

목격자들은 층간 소음 문제로 말다툼 끝에 격분한 임 씨가 흉기를 휘둘렀고 인화물질에 불을 붙였다고 진술했습니다.

<인터뷰> 이웃 주민: "펑 하고 불 나니까 유리 깨고. 그 아저씨가 유리 깨고 막 들어가서 또 깨고...별안간에 펑 하고 불 나니까 그 아저씨가 옷 다 타가지고..."

1층에서 시작된 불은 순식간에 건물 전체로 번져 2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조 씨 부부의 딸 27살 권모 씨와 권 씨의 동갑내기 남자친구 오모 씨는 불이 난 집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했습니다.

5개월 전, 조 씨가 1층 천장에 매달았던 샌드백때문에 생겼던 갈등이 욕설과 고성이 오가는 다툼으로 번졌고 급기야 끔찍한 사건으로 이어진 겁니다.

<녹취> 홍윤환 (인천부평경찰서 강력2팀장): "1층에 있는 분이 샌드백을 달았어요 집에다가. 샌드백을 치니까 2층에서 울리니까 그걸로 시비가 된 거에요. 그것도 지금 당장 오늘 한 게 아니고 5개월 전에."

경찰은 전신에 2도 화상을 입은 임 씨가 의식을 회복하는 대로, 정확한 방화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