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세훈 前 국정원장 개인 비리의혹 수사 확대
입력 2013.06.08 (06:16) 수정 2013.06.08 (09:5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원세훈 前 국정원장 개인 비리의혹 수사 확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개인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홈플러스가 인천 무의도에 연수원을 지을 때 원 전 원장이 공사 인허가 과정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1년 완공된 인천 무의도의 홈플러스 연수원입니다.

홈플러스 최대주주인 영국 회사 테스코가 4천만 달러를 투자한 곳입니다.

이 공사의 인허가 과정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검찰이 수사하고 있습니다.

당초 이 부지는 산림청 소유의 국유지였는데, 홈플러스가 갖고 있던 용인 땅과 맞바꿔 준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겁니다.

검찰은 인천 경제자유구역청과 산림청 실무자들을 지난 주에 차례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홈플러스 측은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홈플러스 관계자 : "산림청에서 법률적 절차와 근거가 명확하다고 판단했고, 그래서 저희는 용인 부지와 맞교환을 통해 사업 승인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연수원의 기초 토목공사를 맡은 회사가 황보건설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황보건설의 황 모 대표는 원 전 원장에게 수천만 원의 선물을 준 것으로 알려진 인물인데다, 홈플러스 이승한 회장과도 친분이 두텁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수백억 원대의 회삿돈 횡령과 사기 대출 등의 혐의로 구속된 황 대표를 상대로 원 전 원장이 이번 의혹과 연관이 있는 지를 캐묻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원세훈 前 국정원장 개인 비리의혹 수사 확대
    • 입력 2013.06.08 (06:16)
    • 수정 2013.06.08 (09:57)
    뉴스광장 1부
원세훈 前 국정원장 개인 비리의혹 수사 확대
<앵커 멘트>

검찰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개인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홈플러스가 인천 무의도에 연수원을 지을 때 원 전 원장이 공사 인허가 과정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1년 완공된 인천 무의도의 홈플러스 연수원입니다.

홈플러스 최대주주인 영국 회사 테스코가 4천만 달러를 투자한 곳입니다.

이 공사의 인허가 과정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검찰이 수사하고 있습니다.

당초 이 부지는 산림청 소유의 국유지였는데, 홈플러스가 갖고 있던 용인 땅과 맞바꿔 준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겁니다.

검찰은 인천 경제자유구역청과 산림청 실무자들을 지난 주에 차례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홈플러스 측은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홈플러스 관계자 : "산림청에서 법률적 절차와 근거가 명확하다고 판단했고, 그래서 저희는 용인 부지와 맞교환을 통해 사업 승인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연수원의 기초 토목공사를 맡은 회사가 황보건설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황보건설의 황 모 대표는 원 전 원장에게 수천만 원의 선물을 준 것으로 알려진 인물인데다, 홈플러스 이승한 회장과도 친분이 두텁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수백억 원대의 회삿돈 횡령과 사기 대출 등의 혐의로 구속된 황 대표를 상대로 원 전 원장이 이번 의혹과 연관이 있는 지를 캐묻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