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 “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여자 대표팀...
새마을금고 강도 “생활고 때문에”…1억 천만 원 모두 회수
강도 피의자는 조선업 실직한 40대 가장…“사는 게 힘들어서”
18일 오전 울산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발생한 강도사건의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의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프랑스 주간지, ‘후쿠시마 오염수’ 풍자 파문
입력 2013.09.13 (11:01) | 수정 2013.09.13 (11:39)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프랑스 주간지, ‘후쿠시마 오염수’ 풍자 파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랑스의 한 주간지가 2020년 도쿄 올림픽 개최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풍자한 만화를 실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일본은 주간지를 상대로 공식 사과 등을 요청할 계획을 내비쳤습니다.

이효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팔이 3개, 다리가 3개.

기형인 스모 선수 2명이 마주하고 있습니다.

선수들 뒤로는 방사선 피복방지복을 입은 심판 2명이 그려져 있고, TV뉴스 리포터는 후쿠시마 덕분에 스모가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됐다고 말합니다.

프랑스의 한 풍자 전문 주간지가 실은 풍자 만화입니다.

2020년 올림픽 개최지가 도쿄로 결정된 것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유출을 빗대어 그린 겁니다.

NHK 등 일본 언론에 이 만평이 보도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

일본은 이 만평을 실은 주간지를 상대로 공식 사과 등을 요청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녹취> NHK : "원전 사고를 풍자한 그림에 대해 일본 대사관이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해에도 공영방송 F2가 일본 대표 골키퍼의 팔이 4개 있는 합성 사진을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사회자가 후쿠시마의 영향이 아니냐고 설명해 당시에도 논란이 일었습니다.

일본 대사관의 항의를 받고 F2는 결국 사과 방송을 했습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 프랑스 주간지, ‘후쿠시마 오염수’ 풍자 파문
    • 입력 2013.09.13 (11:01)
    • 수정 2013.09.13 (11:39)
    지구촌뉴스
프랑스 주간지, ‘후쿠시마 오염수’ 풍자 파문
<앵커 멘트>

프랑스의 한 주간지가 2020년 도쿄 올림픽 개최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풍자한 만화를 실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일본은 주간지를 상대로 공식 사과 등을 요청할 계획을 내비쳤습니다.

이효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팔이 3개, 다리가 3개.

기형인 스모 선수 2명이 마주하고 있습니다.

선수들 뒤로는 방사선 피복방지복을 입은 심판 2명이 그려져 있고, TV뉴스 리포터는 후쿠시마 덕분에 스모가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됐다고 말합니다.

프랑스의 한 풍자 전문 주간지가 실은 풍자 만화입니다.

2020년 올림픽 개최지가 도쿄로 결정된 것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유출을 빗대어 그린 겁니다.

NHK 등 일본 언론에 이 만평이 보도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

일본은 이 만평을 실은 주간지를 상대로 공식 사과 등을 요청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녹취> NHK : "원전 사고를 풍자한 그림에 대해 일본 대사관이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지난해에도 공영방송 F2가 일본 대표 골키퍼의 팔이 4개 있는 합성 사진을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사회자가 후쿠시마의 영향이 아니냐고 설명해 당시에도 논란이 일었습니다.

일본 대사관의 항의를 받고 F2는 결국 사과 방송을 했습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