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자전거, 돈만 쓰고 방치…골칫거리 전락
입력 2013.10.02 (12:21) 수정 2013.10.02 (13:0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공공자전거, 돈만 쓰고 방치…골칫거리 전락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버스나 지하철 처럼 대중 교통수단으로 이용하겠다며 도입된 공공자전거가 서울시의 골칫거리로 전락했습니다.

시민 입장에선 이용하기 어렵고, 서울시가 운영하는데도 돌파구를 찾지 못해 수십억 원의 예산만 잡아먹고 있습니다.

김가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시 공공자전거...

누구나 쉽게 빌려 타면서 대중교통을 분담한다는 취지로 지난 2010년 도입됐습니다.

교통카드나 휴대전화 결제로 값싸게 이용할 수 있다지만, 실제 이용자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인터뷰> 임장용(서울 북가좌동) : "저희 집앞에도 이런 스테이션이 있으면 출근할 때도 편할텐데..."

현재 서울시에 공공자전거가 설치돼 있는 곳은 여의도와 상암동 두 지역뿐, 설치 장소가 적어 교통분담 효과는 기대할 수 없습니다.

그나마도 모두 공원지역이어서 원래 취지와 달리 여가 활동용으로 쓰이는 게 고작입니다.

이렇다 보니 한 해 운용비용이 10억 원이나 되는데 수익은 불과 1억 5천만 원입니다.

이용을 늘리려면 임대소를 확대하는 게 관건이지만 서울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공공자전거 스테이션 한 곳을 만드는데 약 6-7천만 원이 소요됩니다.

비용이 많이 들다보니 늘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사업성이 떨어지자, 위탁운영을 맡은 민간 사업자도 사업을 포기했습니다.

<인터뷰> 박병현(서울시 자전거정책팀장) : "저비용 고효율의 표준모델을 개발하고 재정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다양한 민간자본을 유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시에 설치된 공공자전거는 무려 440여 대, 구입예산만 28억 원이 들었습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 공공자전거, 돈만 쓰고 방치…골칫거리 전락
    • 입력 2013.10.02 (12:21)
    • 수정 2013.10.02 (13:01)
    뉴스 12
공공자전거, 돈만 쓰고 방치…골칫거리 전락
<앵커 멘트>

버스나 지하철 처럼 대중 교통수단으로 이용하겠다며 도입된 공공자전거가 서울시의 골칫거리로 전락했습니다.

시민 입장에선 이용하기 어렵고, 서울시가 운영하는데도 돌파구를 찾지 못해 수십억 원의 예산만 잡아먹고 있습니다.

김가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시 공공자전거...

누구나 쉽게 빌려 타면서 대중교통을 분담한다는 취지로 지난 2010년 도입됐습니다.

교통카드나 휴대전화 결제로 값싸게 이용할 수 있다지만, 실제 이용자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인터뷰> 임장용(서울 북가좌동) : "저희 집앞에도 이런 스테이션이 있으면 출근할 때도 편할텐데..."

현재 서울시에 공공자전거가 설치돼 있는 곳은 여의도와 상암동 두 지역뿐, 설치 장소가 적어 교통분담 효과는 기대할 수 없습니다.

그나마도 모두 공원지역이어서 원래 취지와 달리 여가 활동용으로 쓰이는 게 고작입니다.

이렇다 보니 한 해 운용비용이 10억 원이나 되는데 수익은 불과 1억 5천만 원입니다.

이용을 늘리려면 임대소를 확대하는 게 관건이지만 서울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공공자전거 스테이션 한 곳을 만드는데 약 6-7천만 원이 소요됩니다.

비용이 많이 들다보니 늘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사업성이 떨어지자, 위탁운영을 맡은 민간 사업자도 사업을 포기했습니다.

<인터뷰> 박병현(서울시 자전거정책팀장) : "저비용 고효율의 표준모델을 개발하고 재정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다양한 민간자본을 유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시에 설치된 공공자전거는 무려 440여 대, 구입예산만 28억 원이 들었습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