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리 깔고 눕고 게임하고…고3 교실 ‘난장판’
입력 2013.11.21 (06:18) 수정 2013.11.21 (07:31)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자리 깔고 눕고 게임하고…고3 교실 ‘난장판’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능 시험에 수시 논술, 기말고사까지 끝나면서 고3 학사일정이 대부분 마무리 됐는데요.

그런데도 법정 수업 시간을 채워야 한다며 학교에 잡아놓다보니 고3 교실이 난장판이 되고 있습니다.

수업 시간에 눕고, 자고, 게임까지 통제 불능 상태입니다.

노윤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고등학교.

교실 뒷문을 열자 바닥에 자리를 깔고 누워 잠을 자는 학생들이 눈에 띕니다.

선생님이 앞에 서있지만,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또 다른 학교, 학생들이 교단에 기대 미니 당구를 합니다.

돗자리를 깔고 게임도 합니다.

수능에 기말고사까지 끝난 고 3 교실은 예년 같으면 단축 수업을 할 땝니다.

하지만 올해는 도 교육청이 7교시 정상수업을 지시하면서 교실이 난장판이 됐습니다.

<녹취> 고3 학생 : "자든가 놀든가 그것밖에 없어요. 짜증나요."

<녹취> 고3 학생 여러 명 : "등록금 때문에 알바도 해야 되는데. 5~6명 씩 안 오고 그래요. 다른 반은 거의 안 오고. 쓸데없는 자습만 하는데 선생님들도 안 들어오세요."

학생들과 학부모의 항의가 폭주하고 학교는 학교대로 난감해합니다.

<녹취> 경기도 고교 교사 : "단축수업 금지 공문 오고 막 그러니까...애들은 빨리 보내달라 그러고. 이럴 수도 없고 저럴 수도 없고."

도 교육청은 법정 수업 시간이 있는 만큼 관행적인 단축 수업을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송호현(경기도교육청 장학사) : "정해진 수업 시수랑 수업 일수를 지켜야 되거든요. 법령에 규정돼 있으니까 어쩔 수 없습니다. 사실 수능이 끝난다고 고등학교 교육 과정이 종료되는 건 아니잖아요."

그러나 경기도와는 달리 나머지 시도 교육청은 여전히 단축 수업을 묵인하고 있습니다.

<녹취> 서울지역 고등학교 교사 : "교장선생님들이 모여서 협의를 했어요. 지금 프로그램 식으로 움직이다가 압박이 심하면 그때 가서는 7교시 수업을 하자..."

일선 교육청의 엇갈린 행정에 대해 교육부는 법은 지키되 탄력적으로 운영하라는 애매한 지침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제도따로 현실따로인 상황이 계속되면서 일선 학교와 학생 모두 힘들어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 자리 깔고 눕고 게임하고…고3 교실 ‘난장판’
    • 입력 2013.11.21 (06:18)
    • 수정 2013.11.21 (07:31)
    뉴스광장 1부
자리 깔고 눕고 게임하고…고3 교실 ‘난장판’
<앵커 멘트>

수능 시험에 수시 논술, 기말고사까지 끝나면서 고3 학사일정이 대부분 마무리 됐는데요.

그런데도 법정 수업 시간을 채워야 한다며 학교에 잡아놓다보니 고3 교실이 난장판이 되고 있습니다.

수업 시간에 눕고, 자고, 게임까지 통제 불능 상태입니다.

노윤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고등학교.

교실 뒷문을 열자 바닥에 자리를 깔고 누워 잠을 자는 학생들이 눈에 띕니다.

선생님이 앞에 서있지만,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또 다른 학교, 학생들이 교단에 기대 미니 당구를 합니다.

돗자리를 깔고 게임도 합니다.

수능에 기말고사까지 끝난 고 3 교실은 예년 같으면 단축 수업을 할 땝니다.

하지만 올해는 도 교육청이 7교시 정상수업을 지시하면서 교실이 난장판이 됐습니다.

<녹취> 고3 학생 : "자든가 놀든가 그것밖에 없어요. 짜증나요."

<녹취> 고3 학생 여러 명 : "등록금 때문에 알바도 해야 되는데. 5~6명 씩 안 오고 그래요. 다른 반은 거의 안 오고. 쓸데없는 자습만 하는데 선생님들도 안 들어오세요."

학생들과 학부모의 항의가 폭주하고 학교는 학교대로 난감해합니다.

<녹취> 경기도 고교 교사 : "단축수업 금지 공문 오고 막 그러니까...애들은 빨리 보내달라 그러고. 이럴 수도 없고 저럴 수도 없고."

도 교육청은 법정 수업 시간이 있는 만큼 관행적인 단축 수업을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송호현(경기도교육청 장학사) : "정해진 수업 시수랑 수업 일수를 지켜야 되거든요. 법령에 규정돼 있으니까 어쩔 수 없습니다. 사실 수능이 끝난다고 고등학교 교육 과정이 종료되는 건 아니잖아요."

그러나 경기도와는 달리 나머지 시도 교육청은 여전히 단축 수업을 묵인하고 있습니다.

<녹취> 서울지역 고등학교 교사 : "교장선생님들이 모여서 협의를 했어요. 지금 프로그램 식으로 움직이다가 압박이 심하면 그때 가서는 7교시 수업을 하자..."

일선 교육청의 엇갈린 행정에 대해 교육부는 법은 지키되 탄력적으로 운영하라는 애매한 지침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제도따로 현실따로인 상황이 계속되면서 일선 학교와 학생 모두 힘들어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