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형제에 공동 육아까지…‘외둥이’ 풍속도
입력 2013.12.02 (08:52) 수정 2013.12.02 (09:01)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의형제에 공동 육아까지…‘외둥이’ 풍속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외둥이가 늘면서 아이들이 너무 자기 중심적이라는 지적이 많은데요, 의형제를 맺어주고 공동 육아를 하면서 외둥이들의 사회성을 키워주려는 가정도 늘고 있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잘해라! 잘해라!"

어린 동생을 붙잡아주고 기다려주는 모습이 꽤 의젓합니다.

유치원에서 맺어준 형과 동생 사입니다.

다섯 살 반에 외둥이가 절반일 정도로 많아진 지난해부터 이 유치원에서는 나이가 다른 아이들끼리 형제로 맺어주기 시작했습니다.

<녹취> 김경민 : "짝 동생이 있어서 좋아요!"

아이들에게도 변화가 생겼습니다.

<인터뷰> 엄정애(이대 부속 유치원장) : "자기중심적인 사고도 굉장히 크고요, 남에 대한 배려도 없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증진시키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공동 육아를 하는 어린이집 김장 날, 아이들은 나이와 관계없이 모두 한 반이어서 형제, 자매처럼 지냅니다.

외둥이 엄마들은 자녀의 사회성을 키워주기 위한 같은 생각으로 모였습니다.

<인터뷰> 외둥이 엄마 : "교류할 수 있는 사람이 엄마 아빠로 제한돼 있잖아요. 다른 사람이랑 상호작용 못 하고 좀 그런 것들이 걱정됐는데…"

우리나라 기혼 여성이 평생 낳는 아이의 수는 평균 1.74명, 하나뿐인 자녀가 어울려 사는 삶을 배울 수 있도록 외둥이 시대 육아 모습도 바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의형제에 공동 육아까지…‘외둥이’ 풍속도
    • 입력 2013.12.02 (08:52)
    • 수정 2013.12.02 (09:01)
    아침뉴스타임
의형제에 공동 육아까지…‘외둥이’ 풍속도
<앵커 멘트>

요즘 외둥이가 늘면서 아이들이 너무 자기 중심적이라는 지적이 많은데요, 의형제를 맺어주고 공동 육아를 하면서 외둥이들의 사회성을 키워주려는 가정도 늘고 있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녹취> "잘해라! 잘해라!"

어린 동생을 붙잡아주고 기다려주는 모습이 꽤 의젓합니다.

유치원에서 맺어준 형과 동생 사입니다.

다섯 살 반에 외둥이가 절반일 정도로 많아진 지난해부터 이 유치원에서는 나이가 다른 아이들끼리 형제로 맺어주기 시작했습니다.

<녹취> 김경민 : "짝 동생이 있어서 좋아요!"

아이들에게도 변화가 생겼습니다.

<인터뷰> 엄정애(이대 부속 유치원장) : "자기중심적인 사고도 굉장히 크고요, 남에 대한 배려도 없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증진시키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공동 육아를 하는 어린이집 김장 날, 아이들은 나이와 관계없이 모두 한 반이어서 형제, 자매처럼 지냅니다.

외둥이 엄마들은 자녀의 사회성을 키워주기 위한 같은 생각으로 모였습니다.

<인터뷰> 외둥이 엄마 : "교류할 수 있는 사람이 엄마 아빠로 제한돼 있잖아요. 다른 사람이랑 상호작용 못 하고 좀 그런 것들이 걱정됐는데…"

우리나라 기혼 여성이 평생 낳는 아이의 수는 평균 1.74명, 하나뿐인 자녀가 어울려 사는 삶을 배울 수 있도록 외둥이 시대 육아 모습도 바뀌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