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성만점 ‘튜닝카’ 총집합…규제로 ‘발육부진’
입력 2013.12.02 (09:52) 수정 2013.12.02 (09:57)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개성만점 ‘튜닝카’ 총집합…규제로 ‘발육부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원하는 대로 자동차 모습이나 성능을 개조한 이른바 '튜닝카' 경진대회가 정부 주최로 처음 열렸습니다.

그동안 각종 규제로 침체된 우리나라 자동차 튜닝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인데요, 김영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이 자동차는 움직이는 나이트클럽처럼 꾸몄습니다.

차 뒷부분에 DJ석과 오디오, 조명 등을 설치한 튜닝카입니다.

수입차 마크가 붙어있는 번쩍거리는 캠핑카,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국산 경차 '다마스'를 외국 차량 모습 그대로 개조한 겁니다.

970만 원짜리 차에 튜닝 비용 1,300만 원이 들었습니다.

<인터뷰> 박문원(관람객) : "전혀 다마스라는 느낌을 못 받고. 너무 완벽한 변신이었어요."

자동차 생산 세계 5위로 성장한 데 비해 우리나라 튜닝 시장은 아직 걸음마 단계입니다.

시장 규모가 5천억 원대로 미국과 독일, 일본 등 자동차 선진국에 비해 턱없이 작은 실정입니다.

지나친 규제 탓이었습니다.

<인터뷰> 윤진환(국토교통부 자동차운영과장) : "앞으로 합법적인 튜닝 수요는 보다 활성화해서 2020년까지는 4조 원 규모로 활성화되도록 적극 노력하겠습니다."

정부는 튜닝시장 활성화를 통해 4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튜닝에 대한 명확한 승인 기준을 마련하고, 승인이 필요없는 구조·장치 변경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개성만점 ‘튜닝카’ 총집합…규제로 ‘발육부진’
    • 입력 2013.12.02 (09:52)
    • 수정 2013.12.02 (09:57)
    930뉴스
개성만점 ‘튜닝카’ 총집합…규제로 ‘발육부진’
<앵커 멘트>

원하는 대로 자동차 모습이나 성능을 개조한 이른바 '튜닝카' 경진대회가 정부 주최로 처음 열렸습니다.

그동안 각종 규제로 침체된 우리나라 자동차 튜닝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인데요, 김영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이 자동차는 움직이는 나이트클럽처럼 꾸몄습니다.

차 뒷부분에 DJ석과 오디오, 조명 등을 설치한 튜닝카입니다.

수입차 마크가 붙어있는 번쩍거리는 캠핑카,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국산 경차 '다마스'를 외국 차량 모습 그대로 개조한 겁니다.

970만 원짜리 차에 튜닝 비용 1,300만 원이 들었습니다.

<인터뷰> 박문원(관람객) : "전혀 다마스라는 느낌을 못 받고. 너무 완벽한 변신이었어요."

자동차 생산 세계 5위로 성장한 데 비해 우리나라 튜닝 시장은 아직 걸음마 단계입니다.

시장 규모가 5천억 원대로 미국과 독일, 일본 등 자동차 선진국에 비해 턱없이 작은 실정입니다.

지나친 규제 탓이었습니다.

<인터뷰> 윤진환(국토교통부 자동차운영과장) : "앞으로 합법적인 튜닝 수요는 보다 활성화해서 2020년까지는 4조 원 규모로 활성화되도록 적극 노력하겠습니다."

정부는 튜닝시장 활성화를 통해 4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튜닝에 대한 명확한 승인 기준을 마련하고, 승인이 필요없는 구조·장치 변경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