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동욱 관련 정보 유출’ 안행부 국장 소환 임박
입력 2013.12.08 (07:06) 수정 2013.12.08 (07:47)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채동욱 관련 정보 유출’ 안행부 국장 소환 임박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개인정보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안전행정부 김모 국장을 곧 소환할 계획입니다.

김 국장 측은 이번 사건과 아무 관련이 없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3부는 채동욱 전 검찰총장과 관련된 개인정보 유출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안전행정부 김모 국장을 곧 소환 조사할 계획입니다.

김 국장은 채 전 총장의 혼외 아들로 지목된 채 모 군의 개인정보를 열람해달라고 청와대 조모 행정관에게 부탁한 인물로 지목됐습니다.

하지만 김 국장은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김 국장은 청와대 진상 조사에서 자신의 이름이 언급된 직후, 조 행정관을 20여 분 동안 따로 만나 왜 자신을 거론했냐고 따지며 대화 내용을 녹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국장 측은 KBS와의 통화에서, 대화 당시 조 행정관이 대답을 회피한 채 별 말을 하지 않은 상황이 녹음돼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 국장 측은 만약 조 행정관이 김 국장 지시로 채 군의 개인정보를 조회했다면 왜 속시원한 답을 하지 않았겠느냐며, 조 행정관의 태도가 상식적이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검찰은 현재 두 사람의 대화가 녹음된 김 국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청와대 조 모 행정관을 그제 다시 소환해 안전행정부 김 모 국장과 주장이 상반되는 부분에 대해 강도 높게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조 행정관의 진술 내용을 분석하는 한편, 김 국장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와 녹음 파일 등에 대한 분석을 마치는 대로 조만간 김 국장을 소환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채동욱 관련 정보 유출’ 안행부 국장 소환 임박
    • 입력 2013.12.08 (07:06)
    • 수정 2013.12.08 (07:47)
    일요뉴스타임
‘채동욱 관련 정보 유출’ 안행부 국장 소환 임박
<앵커 멘트>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개인정보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안전행정부 김모 국장을 곧 소환할 계획입니다.

김 국장 측은 이번 사건과 아무 관련이 없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3부는 채동욱 전 검찰총장과 관련된 개인정보 유출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안전행정부 김모 국장을 곧 소환 조사할 계획입니다.

김 국장은 채 전 총장의 혼외 아들로 지목된 채 모 군의 개인정보를 열람해달라고 청와대 조모 행정관에게 부탁한 인물로 지목됐습니다.

하지만 김 국장은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김 국장은 청와대 진상 조사에서 자신의 이름이 언급된 직후, 조 행정관을 20여 분 동안 따로 만나 왜 자신을 거론했냐고 따지며 대화 내용을 녹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국장 측은 KBS와의 통화에서, 대화 당시 조 행정관이 대답을 회피한 채 별 말을 하지 않은 상황이 녹음돼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 국장 측은 만약 조 행정관이 김 국장 지시로 채 군의 개인정보를 조회했다면 왜 속시원한 답을 하지 않았겠느냐며, 조 행정관의 태도가 상식적이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검찰은 현재 두 사람의 대화가 녹음된 김 국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청와대 조 모 행정관을 그제 다시 소환해 안전행정부 김 모 국장과 주장이 상반되는 부분에 대해 강도 높게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조 행정관의 진술 내용을 분석하는 한편, 김 국장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와 녹음 파일 등에 대한 분석을 마치는 대로 조만간 김 국장을 소환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