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 “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여자 대표팀...
새마을금고 강도 “생활고 때문에”…1억 천만 원 모두 회수
강도 피의자는 조선업 실직한 40대 가장…“사는 게 힘들어서”
18일 오전 울산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발생한 강도사건의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의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폐지 줍는 노인들’ 겨울나기 더 추워진다
입력 2013.12.16 (19:17) | 수정 2013.12.16 (19:3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폐지 줍는 노인들’ 겨울나기 더 추워진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복지재원 마련을 위해 고물상에 주는 세제혜택을 내년부터 축소할 방침입니다.

그런데, 고물상은 세금부담을 이유로 폐지 매수 가격을 낮추겠다는 입장이어서 한겨울 폐지를 주워 생계를 잇는 노인들의 걱정이 큽니다.

김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벽 어스름이 채 가시기 전인 오전 7시 반.

75살 임억성 할아버지가 본인 키만큼 쌓인 폐지 수레를 끌고 빙판길 골목을 조심조심 걷습니다.

30여분 뒤 힘겹게 도착한 고물상.

<녹취> "신문이 3500원, 파지가 110kg"

사흘간 폭설을 뚫고 주워모아 판 고물가격은 만 천2백 원.

한달 잘 받으면 30만 원 정도입니다.

자식들 부담주기 싫어 3년째 폐지를 줍고 있지만, 내년부터는 이마저도 제대로 받지 못할 것 같아 걱정이 앞섭니다.

<인터뷰> 임억성(춘천시 효자1동) : "(폐지 가격이) 떨어지면 안 되지. 생계유지가 안 돼,"

기획재정부는 세수 확보를 위해 부가가치세 환급률을 낮춰 고물 등을 사고팔 때, 영수증 같은 거래자료가 없으면 고물상에게 세금을 더 거둘 계획입니다.

고물상 업체들은 세금을 더 내야하기 때문에 kg당 신문 폐지는 100원에서 80원, 파지와 고철 등도 2~30원씩 매입 가격을 낮추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김경호(재활용폐자원업체 운영자) : "요즘 경기가 어려워서 파지가 많이 안 나옵니다. 상당히 힘이 드는데..할아버지들도 그렇고 우리도 상당히 입지가 좁아져서."

결국 정부의 세수확보 정책으로 수입이 줄어드는 사람은 폐지줍는 노인들.

폐지를 주워 생계를 잇는 노인은 전국에 175만 명에 이릅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 ‘폐지 줍는 노인들’ 겨울나기 더 추워진다
    • 입력 2013.12.16 (19:17)
    • 수정 2013.12.16 (19:33)
    뉴스 7
‘폐지 줍는 노인들’ 겨울나기 더 추워진다
<앵커 멘트>

정부가복지재원 마련을 위해 고물상에 주는 세제혜택을 내년부터 축소할 방침입니다.

그런데, 고물상은 세금부담을 이유로 폐지 매수 가격을 낮추겠다는 입장이어서 한겨울 폐지를 주워 생계를 잇는 노인들의 걱정이 큽니다.

김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벽 어스름이 채 가시기 전인 오전 7시 반.

75살 임억성 할아버지가 본인 키만큼 쌓인 폐지 수레를 끌고 빙판길 골목을 조심조심 걷습니다.

30여분 뒤 힘겹게 도착한 고물상.

<녹취> "신문이 3500원, 파지가 110kg"

사흘간 폭설을 뚫고 주워모아 판 고물가격은 만 천2백 원.

한달 잘 받으면 30만 원 정도입니다.

자식들 부담주기 싫어 3년째 폐지를 줍고 있지만, 내년부터는 이마저도 제대로 받지 못할 것 같아 걱정이 앞섭니다.

<인터뷰> 임억성(춘천시 효자1동) : "(폐지 가격이) 떨어지면 안 되지. 생계유지가 안 돼,"

기획재정부는 세수 확보를 위해 부가가치세 환급률을 낮춰 고물 등을 사고팔 때, 영수증 같은 거래자료가 없으면 고물상에게 세금을 더 거둘 계획입니다.

고물상 업체들은 세금을 더 내야하기 때문에 kg당 신문 폐지는 100원에서 80원, 파지와 고철 등도 2~30원씩 매입 가격을 낮추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김경호(재활용폐자원업체 운영자) : "요즘 경기가 어려워서 파지가 많이 안 나옵니다. 상당히 힘이 드는데..할아버지들도 그렇고 우리도 상당히 입지가 좁아져서."

결국 정부의 세수확보 정책으로 수입이 줄어드는 사람은 폐지줍는 노인들.

폐지를 주워 생계를 잇는 노인은 전국에 175만 명에 이릅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