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검은색 코트에 모피 목도리…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롱코트에 모피 목도리… 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오늘(21일)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북측 사전점검단이 방남한 가운데 단장으로...
[K스타] 송해 부인 별세…가슴 울린 ‘63년 만의 결혼식’ 새삼 주목
송해 부인 별세…가슴 울린 ‘63년만 결혼식’ 새삼 주목
방송인 송해(91)가 부인상을 당했다. 송해의 아내 석옥이 여사가 지난 20일 지병으로 생...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난방비 아끼려면… 외출 땐 ‘난방기 온도 17도’
입력 2013.12.21 (21:15) | 수정 2013.12.22 (13:5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난방비 아끼려면… 외출 땐 ‘난방기 온도 17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생활경제 코너입니다.

이렇게 추운 겨울철에는 집 관리비가 부쩍 올라가죠.

난방비가 늘 문제입니다.

네, 그래서 난방 밸브를 조절해보기도 하고, 집을 비울 때는 꼭 외출 모드로 맞추고, 이렇게 신경들 많이 쓰시는데요.

하긴 하면서도, 이게 정말 효과가 있는 걸까, 싶은 때도 있어요.

네, 맞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각종 난방비 절약 방법들을 실험해 봤습니다.

어떤 게 효과가 있는지, 지형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쓰지 않는 방은 연결된 난방 밸브를 잠궈두곤 합니다.

난방비를 아끼자는 건데 과연 그럴까?

한 방 밸브를 잠그면 밸브가 열린 방으로만 난방수가 몰려 빨리 데워집니다.

방이 빨리 데워져 보일러 가동시간이 짧아진 만큼 난방비가 절약됩니다.

그러나 이는 개별난방식 아파트로 자동 온도 조절 장치가 돼 있는 경우에 해당합니다.

자동온도 장치가 안 돼 있거나 난방 가동 시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겁니다.

외출할 때 온도조절기를 이른바, 외출 모드로 맞추는 건 난방비 절약에 도움이 될까?

<인터뷰> 유영민(보일러 생산업체 차장): "외출로 설정할 경우 (귀가 후)실내 온도를 높이는데 더 많은 난방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가스량도 더 많이 소요됩니다."

따라서 온기가 약간 남는 17도 정도로 맞추는 게 효과적입니다.

이번엔 아파트의 난방수 배관을 청소해 봤습니다.

새빨간 녹 등 쏟아지는 불순물.

청소 뒤 가동해보니 난방수 온도가 5분 만에 20도나 올랐습니다.

청소 전보다 같은 시간에 3도 더 오른 건데 불순물에 막혔던 난방수 순환이 보다 원활해 졌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심재일(보일러 청소업체 대표): "가스 보일러 같은 경우는 10년에 한 번 정도, 기름 보일러 같은 경우는 불순물이 쉽게 쌓이기 때문에 3년 정도 주기로 배관청소를 하시는 게 좋습니다."

빠져나가는 열 관리도 중요합니다.

열화상 카메라로 보니 커튼 친 곳이 안 친 곳보다 4도 정도 높습니다.

따라서 밖에 해가 비칠 땐 커튼을 열어서 열을 받아들이고 평소에는 커튼을 닫아 단열 효과를 낸다면 전체 난방에너지의 15%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난방비 아끼려면… 외출 땐 ‘난방기 온도 17도’
    • 입력 2013.12.21 (21:15)
    • 수정 2013.12.22 (13:52)
    뉴스 9
난방비 아끼려면… 외출 땐 ‘난방기 온도 17도’
<앵커 멘트>

생활경제 코너입니다.

이렇게 추운 겨울철에는 집 관리비가 부쩍 올라가죠.

난방비가 늘 문제입니다.

네, 그래서 난방 밸브를 조절해보기도 하고, 집을 비울 때는 꼭 외출 모드로 맞추고, 이렇게 신경들 많이 쓰시는데요.

하긴 하면서도, 이게 정말 효과가 있는 걸까, 싶은 때도 있어요.

네, 맞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각종 난방비 절약 방법들을 실험해 봤습니다.

어떤 게 효과가 있는지, 지형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쓰지 않는 방은 연결된 난방 밸브를 잠궈두곤 합니다.

난방비를 아끼자는 건데 과연 그럴까?

한 방 밸브를 잠그면 밸브가 열린 방으로만 난방수가 몰려 빨리 데워집니다.

방이 빨리 데워져 보일러 가동시간이 짧아진 만큼 난방비가 절약됩니다.

그러나 이는 개별난방식 아파트로 자동 온도 조절 장치가 돼 있는 경우에 해당합니다.

자동온도 장치가 안 돼 있거나 난방 가동 시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겁니다.

외출할 때 온도조절기를 이른바, 외출 모드로 맞추는 건 난방비 절약에 도움이 될까?

<인터뷰> 유영민(보일러 생산업체 차장): "외출로 설정할 경우 (귀가 후)실내 온도를 높이는데 더 많은 난방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가스량도 더 많이 소요됩니다."

따라서 온기가 약간 남는 17도 정도로 맞추는 게 효과적입니다.

이번엔 아파트의 난방수 배관을 청소해 봤습니다.

새빨간 녹 등 쏟아지는 불순물.

청소 뒤 가동해보니 난방수 온도가 5분 만에 20도나 올랐습니다.

청소 전보다 같은 시간에 3도 더 오른 건데 불순물에 막혔던 난방수 순환이 보다 원활해 졌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심재일(보일러 청소업체 대표): "가스 보일러 같은 경우는 10년에 한 번 정도, 기름 보일러 같은 경우는 불순물이 쉽게 쌓이기 때문에 3년 정도 주기로 배관청소를 하시는 게 좋습니다."

빠져나가는 열 관리도 중요합니다.

열화상 카메라로 보니 커튼 친 곳이 안 친 곳보다 4도 정도 높습니다.

따라서 밖에 해가 비칠 땐 커튼을 열어서 열을 받아들이고 평소에는 커튼을 닫아 단열 효과를 낸다면 전체 난방에너지의 15%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