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생을 말과 함께…최고령 ‘말테우리’
입력 2014.01.02 (12:35) 수정 2014.01.02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평생을 말과 함께…최고령 ‘말테우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는 말의 해인데요.

말하면 역시 제주죠.

여든 평생을 말과 함께한 최고령 목동, '말 테우리'를 김가람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눈발이 흩날리는 제주의 한 목장.

말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습니다.

어디선가 들려오는 정겨운 소리에 말들은 약속이나 한 듯 고개를 돌립니다.

소리의 주인공은 4대째 말테우리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고태오 할아버지입니다.

어릴 때부터 말이 좋아 수십 마리의 조랑말을 몰아 한라산 자락 목초를 찾아다니다 보니 어느덧 여든 살이 훌쩍 넘었습니다.

<인터뷰>고태오(제주 최고령 말테우리) : "공부하라 해도 공부도 안 하고 책가방만 들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말만 좋아해서 말만 따라다니다 보니 말 테우리가 됐어요"

하지만 흐르는 세월만큼이나 아쉬움도 많습니다.

어릴 적 집에서 농사용으로 키울 정도로 많았던 조랑말이 기계화에 밀려 이젠 도내 2천 마리에 불과하고 이러다 보니 힘들고 돈이 안 된다며 다들 떠나 '말테우리' 명맥도 끊길 지경이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고태오(제주 최고령 말테우리) : "한 길로 걸어야만 성공이 빠르지. 언젠가는 한 번 성공할 때가 오니까. 나는 말테우리로 성공했어요."

척박한 환경을 이겨내고 평생을 말과 함께 해온 고 할아버지.

세월과 함께 '말테우리'가 사라져도 그 강인한 정신만큼은 후대까지 전해지길 간절히 바랍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 평생을 말과 함께…최고령 ‘말테우리’
    • 입력 2014.01.02 (12:35)
    • 수정 2014.01.02 (13:00)
    뉴스 12
평생을 말과 함께…최고령 ‘말테우리’
<앵커 멘트>

새해는 말의 해인데요.

말하면 역시 제주죠.

여든 평생을 말과 함께한 최고령 목동, '말 테우리'를 김가람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눈발이 흩날리는 제주의 한 목장.

말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습니다.

어디선가 들려오는 정겨운 소리에 말들은 약속이나 한 듯 고개를 돌립니다.

소리의 주인공은 4대째 말테우리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고태오 할아버지입니다.

어릴 때부터 말이 좋아 수십 마리의 조랑말을 몰아 한라산 자락 목초를 찾아다니다 보니 어느덧 여든 살이 훌쩍 넘었습니다.

<인터뷰>고태오(제주 최고령 말테우리) : "공부하라 해도 공부도 안 하고 책가방만 들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말만 좋아해서 말만 따라다니다 보니 말 테우리가 됐어요"

하지만 흐르는 세월만큼이나 아쉬움도 많습니다.

어릴 적 집에서 농사용으로 키울 정도로 많았던 조랑말이 기계화에 밀려 이젠 도내 2천 마리에 불과하고 이러다 보니 힘들고 돈이 안 된다며 다들 떠나 '말테우리' 명맥도 끊길 지경이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고태오(제주 최고령 말테우리) : "한 길로 걸어야만 성공이 빠르지. 언젠가는 한 번 성공할 때가 오니까. 나는 말테우리로 성공했어요."

척박한 환경을 이겨내고 평생을 말과 함께 해온 고 할아버지.

세월과 함께 '말테우리'가 사라져도 그 강인한 정신만큼은 후대까지 전해지길 간절히 바랍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