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창 AI 농장근처 저수지서 철새 천마리 떼죽음
입력 2014.01.18 (21:00) 수정 2014.01.20 (16:2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고창 AI 농장근처 저수지서 철새 천마리 떼죽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1월 18일 KBS 9시 뉴스입니다.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전북 고창의 오리 농장 근처 저수지에서 철새들이 떼죽음했습니다.

당국이 AI와의 연관성을 밝히기 위해 긴급 역학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첫 소식, 김진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고창 오리 농장에서 5km 정도 떨어진 저수지입니다.

꽁꽁 언 얼음 위로 겨울 철새 한 마리가 죽어있습니다.

배를 탄 공무원들이 저수지 얼음을 깨 가며 뜰채로 죽은 철새들을 건져 올립니다.

2시간 동안 건져 올린 죽은 철새는 50여 마리.

<녹취> 현장 관계자: "큰고니, 큰기러기, 그리고 가창오리가 제일 많고 청둥오리도 한 마리 있는 것 같고요."

이 저수지 여기저기서 죽은 철새만 천 마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가창오리 등 떼죽음한 철새들이 발견된 이곳 저수지는 AI가 발생한 고창 농가와 의심신고가 들어온 부안 농가로부터 반경 10km 안에 있습니다.

근처 주민들은 철새들이 어제부터 이상증세를 보이다 죽어가기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고연상(주민): "솟구쳤다 돌다가 내려왔다가 떨어지기 직전에 또 올라갔다가 그러더라고요."

면역력이 강한 야생 상태의 철새들이 떼죽음 당한 것은 아주 드문 일입니다.

<인터뷰> 주용기(전북대 전임연구원): "특히 가창오리는 워낙 군집성이 강해요. 그래서 걔네들이 많이 죽었다는 건 집단 폐사의 우려도 있다"

떼죽음한 철새들의 AI 감염 여부는 빠르면 내일쯤 나올 예정입니다.

KBS뉴스 김진희입니다.
  • 고창 AI 농장근처 저수지서 철새 천마리 떼죽음
    • 입력 2014.01.18 (21:00)
    • 수정 2014.01.20 (16:29)
    뉴스 9
고창 AI 농장근처 저수지서 철새 천마리 떼죽음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1월 18일 KBS 9시 뉴스입니다.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전북 고창의 오리 농장 근처 저수지에서 철새들이 떼죽음했습니다.

당국이 AI와의 연관성을 밝히기 위해 긴급 역학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첫 소식, 김진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고창 오리 농장에서 5km 정도 떨어진 저수지입니다.

꽁꽁 언 얼음 위로 겨울 철새 한 마리가 죽어있습니다.

배를 탄 공무원들이 저수지 얼음을 깨 가며 뜰채로 죽은 철새들을 건져 올립니다.

2시간 동안 건져 올린 죽은 철새는 50여 마리.

<녹취> 현장 관계자: "큰고니, 큰기러기, 그리고 가창오리가 제일 많고 청둥오리도 한 마리 있는 것 같고요."

이 저수지 여기저기서 죽은 철새만 천 마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가창오리 등 떼죽음한 철새들이 발견된 이곳 저수지는 AI가 발생한 고창 농가와 의심신고가 들어온 부안 농가로부터 반경 10km 안에 있습니다.

근처 주민들은 철새들이 어제부터 이상증세를 보이다 죽어가기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고연상(주민): "솟구쳤다 돌다가 내려왔다가 떨어지기 직전에 또 올라갔다가 그러더라고요."

면역력이 강한 야생 상태의 철새들이 떼죽음 당한 것은 아주 드문 일입니다.

<인터뷰> 주용기(전북대 전임연구원): "특히 가창오리는 워낙 군집성이 강해요. 그래서 걔네들이 많이 죽었다는 건 집단 폐사의 우려도 있다"

떼죽음한 철새들의 AI 감염 여부는 빠르면 내일쯤 나올 예정입니다.

KBS뉴스 김진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