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일상적 테러 공포 극대화, 대한민국은 안전한가?
일상적 테러 공포 극대화, 대한민국은 안전한가?
세계 최대 관광 도시 가운데 하나인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또다시 차량을 이용한 테러가...
[뉴스픽] 우리집 달걀은 괜찮을까?…바로 확인해보세요
우리집 달걀은 괜찮을까?…바로 확인해보세요
살충제 달걀 '부적합' 농장 45곳은?소비자들이 궁금한 건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장의 달걀 정보다. 농장명과 지역, 검출된 살충제 성분, 달걀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3년 4개월 만에 재개된 이산 상봉 ‘눈물바다’ ISSUE
입력 2014.02.20 (21:01) | 수정 2014.02.20 (22: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3년 4개월 만에 재개된 이산 상봉 ‘눈물바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년 4개월 만에 남북 이산가족들이 다시 만났습니다.

오늘 KBS 9시 뉴스는 이산가족 상봉 특집뉴스로 전해드립니다.

잠시 전 보신 것처럼 금강산 상봉장은 말 그대로 눈물바다였습니다.

꿈에도 그리던 가족들을 만난 이산가족들의 표정을 먼저, 김성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꽃다운 나이에 헤어진 후 할머니가 돼서야 만난 자매들.

휠체어를 타고 온 큰 언니를 보고 북쪽 동생은 오열합니다.

<녹취> "언니! 이렇게 차(휠체어)를 타고 오는 것을 보니까..."

꿈에도 그리던 동생을 살아서 보게 된 이영실 할머니.

왜 더 빨리 볼 수 없었던건지... 그저 눈물만 흐릅니다.

<인터뷰> "(엄마 동생) 그래 엄마동생.. (엄마 동생이라고...)"

병환으로 말은 잘 못하지만 서로 손을 꼭 잡고 놓지 않습니다.

누나를 남겨놓고 부모와 함께 피난 내려온 김명복씨.

60여 년 만에 누나를 만나 제일 처음 전해야 했던 소식은 부모님의 부고입니다.

<인터뷰> "10년 전에 돌아가셨니? 네, 10년 전에 돌아가셨어요"

90세가 넘은 아버지를 모시고 상봉장을 찾은 박철씨의 눈가도 촉촉히 젖어갑니다.

처음 보는 북쪽 삼촌이지만 혈육의 정이 당기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녹취> "지금까지 60년 동안 한번도 빠짐없이 (삼촌의)생일상을 차린것이 아버지십니다"

1차 상봉 첫날인 오늘은 남측 이산가족 82명과 북측 이산가족 178명이 두 차례 만나 혈육의 정을 나눴습니다.

이산가족들은 모레까지 이틀 동안 4차례 더 상봉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3년 4개월 만에 재개된 이산 상봉 ‘눈물바다’
    • 입력 2014.02.20 (21:01)
    • 수정 2014.02.20 (22:00)
    뉴스 9
3년 4개월 만에 재개된 이산 상봉 ‘눈물바다’
<앵커 멘트>

3년 4개월 만에 남북 이산가족들이 다시 만났습니다.

오늘 KBS 9시 뉴스는 이산가족 상봉 특집뉴스로 전해드립니다.

잠시 전 보신 것처럼 금강산 상봉장은 말 그대로 눈물바다였습니다.

꿈에도 그리던 가족들을 만난 이산가족들의 표정을 먼저, 김성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꽃다운 나이에 헤어진 후 할머니가 돼서야 만난 자매들.

휠체어를 타고 온 큰 언니를 보고 북쪽 동생은 오열합니다.

<녹취> "언니! 이렇게 차(휠체어)를 타고 오는 것을 보니까..."

꿈에도 그리던 동생을 살아서 보게 된 이영실 할머니.

왜 더 빨리 볼 수 없었던건지... 그저 눈물만 흐릅니다.

<인터뷰> "(엄마 동생) 그래 엄마동생.. (엄마 동생이라고...)"

병환으로 말은 잘 못하지만 서로 손을 꼭 잡고 놓지 않습니다.

누나를 남겨놓고 부모와 함께 피난 내려온 김명복씨.

60여 년 만에 누나를 만나 제일 처음 전해야 했던 소식은 부모님의 부고입니다.

<인터뷰> "10년 전에 돌아가셨니? 네, 10년 전에 돌아가셨어요"

90세가 넘은 아버지를 모시고 상봉장을 찾은 박철씨의 눈가도 촉촉히 젖어갑니다.

처음 보는 북쪽 삼촌이지만 혈육의 정이 당기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녹취> "지금까지 60년 동안 한번도 빠짐없이 (삼촌의)생일상을 차린것이 아버지십니다"

1차 상봉 첫날인 오늘은 남측 이산가족 82명과 북측 이산가족 178명이 두 차례 만나 혈육의 정을 나눴습니다.

이산가족들은 모레까지 이틀 동안 4차례 더 상봉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