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0도 이상에서 PVC랩 사용 말아야”
입력 2014.02.22 (07:26) 수정 2014.02.22 (09:2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100도 이상에서 PVC랩 사용 말아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환경 호르몬은 기형이나 성장장애 등을 일으킬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주변에서 흔히 쓰이는 식품 포장재나 주방용품도 잘못 사용할 경우, 인체에 유해한 환경호르몬이 나올 수 있다고 합니다.

먼저, 김세정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갓 배달된 중국 음식, 포장된 랩엔 김이 잔뜩 서려 있습니다.

PVC(폴리염화비닐) 소재 랩이 고온의 음식에 닿으면 환경호르몬의 한 종류인 프탈레이트 류가 나올 수 있습니다.

100도가 넘을 경우 사용해선 안됩니다.

다만, 가정에서 많이 쓰는 폴리프로필렌(PP)이나 폴리에틸렌(PE) 재질 랩은 안전하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설명했습니다.

통조림 캔은 내부 부식을 막기 위해 건물 방수에 주로 쓰이는 에폭시 수지로 코팅돼 있습니다.

가열할 경우 환경호르몬 비스페놀 A가 나올 우려가 있습니다.

<인터뷰> 최재천(식품의약품안전처 연구관) : "폭시수지는 원료가 비스페놀A라서 가열하면 비스페놀A가 용출될 수 있습니다."

빈 코팅 프라이팬을 가열하자 금새 연기가 납니다.

이때 온도는 400도 가깝게 치솟아 유해 가스가 배출됩니다.

따라서 프라이팬이나 냄비를 빈 채로 오래 가열해선 안됩니다.

전자 레인지로 음식을 데울 때 프탈레이트가 함유된 PVC재질은 삼가고, 이것이 없는 전자레인지용을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특히, 컵라면 용기는 내열성이 낮아 전자레인지에서 조리할 경우 화상 위험이 있습니다.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의 안전 교육자료를 제작, 배포했습니다.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정상 호르몬은 부신과 생식기관 등에서 만들어진 뒤 혈액을 타고 다니며, 성장과 발달 등 여러 작용을 합니다.

반면, 환경호르몬은 몸 안에 유입되면 진짜 호르몬을 대신해 유사효과를 내거나, 반대로 효과를 방해하기도 하는 등 내분비계를 교란시킵니다.

특히 호르몬에 민감한 영유아나 성장기 아이들이 문제가 되는데요.

생식기능을 떨어뜨리거나 기형을 유발할 수 있고, 성장 장애는 물론 면역기능을 떨어뜨려 어린이 천식이나 아토피 피부염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일부 동물실험에선 발암 가능성까지 확인됐습니다.

환경호르몬으로 분류된 물질은 비스페놀 A, 프탈레이트 등 무려 67종에 이릅니다.

일부 환경호르몬에 대해선 안전 허용치가 있지만, 극미량에서도 유사 호르몬 효과를 내기 때문에 최대한 노출을 피하는게 좋습니다.

문제는 개인의 노력만으로 쉽지 않다는 겁니다.

아직도 일부 상업용 비닐랩에는 환경호르몬이 검출되는 PVC로 제조된 제품이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따라서 합성수지 제품들에 대해선 정부가 환경호르몬 물질 발생 유무를 사전에 판단해 알림으로써, 접촉을 원천 차단할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100도 이상에서 PVC랩 사용 말아야”
    • 입력 2014.02.22 (07:26)
    • 수정 2014.02.22 (09:23)
    뉴스광장
“100도 이상에서 PVC랩 사용 말아야”
<앵커 멘트>

환경 호르몬은 기형이나 성장장애 등을 일으킬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주변에서 흔히 쓰이는 식품 포장재나 주방용품도 잘못 사용할 경우, 인체에 유해한 환경호르몬이 나올 수 있다고 합니다.

먼저, 김세정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갓 배달된 중국 음식, 포장된 랩엔 김이 잔뜩 서려 있습니다.

PVC(폴리염화비닐) 소재 랩이 고온의 음식에 닿으면 환경호르몬의 한 종류인 프탈레이트 류가 나올 수 있습니다.

100도가 넘을 경우 사용해선 안됩니다.

다만, 가정에서 많이 쓰는 폴리프로필렌(PP)이나 폴리에틸렌(PE) 재질 랩은 안전하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설명했습니다.

통조림 캔은 내부 부식을 막기 위해 건물 방수에 주로 쓰이는 에폭시 수지로 코팅돼 있습니다.

가열할 경우 환경호르몬 비스페놀 A가 나올 우려가 있습니다.

<인터뷰> 최재천(식품의약품안전처 연구관) : "폭시수지는 원료가 비스페놀A라서 가열하면 비스페놀A가 용출될 수 있습니다."

빈 코팅 프라이팬을 가열하자 금새 연기가 납니다.

이때 온도는 400도 가깝게 치솟아 유해 가스가 배출됩니다.

따라서 프라이팬이나 냄비를 빈 채로 오래 가열해선 안됩니다.

전자 레인지로 음식을 데울 때 프탈레이트가 함유된 PVC재질은 삼가고, 이것이 없는 전자레인지용을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특히, 컵라면 용기는 내열성이 낮아 전자레인지에서 조리할 경우 화상 위험이 있습니다.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의 안전 교육자료를 제작, 배포했습니다.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정상 호르몬은 부신과 생식기관 등에서 만들어진 뒤 혈액을 타고 다니며, 성장과 발달 등 여러 작용을 합니다.

반면, 환경호르몬은 몸 안에 유입되면 진짜 호르몬을 대신해 유사효과를 내거나, 반대로 효과를 방해하기도 하는 등 내분비계를 교란시킵니다.

특히 호르몬에 민감한 영유아나 성장기 아이들이 문제가 되는데요.

생식기능을 떨어뜨리거나 기형을 유발할 수 있고, 성장 장애는 물론 면역기능을 떨어뜨려 어린이 천식이나 아토피 피부염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일부 동물실험에선 발암 가능성까지 확인됐습니다.

환경호르몬으로 분류된 물질은 비스페놀 A, 프탈레이트 등 무려 67종에 이릅니다.

일부 환경호르몬에 대해선 안전 허용치가 있지만, 극미량에서도 유사 호르몬 효과를 내기 때문에 최대한 노출을 피하는게 좋습니다.

문제는 개인의 노력만으로 쉽지 않다는 겁니다.

아직도 일부 상업용 비닐랩에는 환경호르몬이 검출되는 PVC로 제조된 제품이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따라서 합성수지 제품들에 대해선 정부가 환경호르몬 물질 발생 유무를 사전에 판단해 알림으로써, 접촉을 원천 차단할 필요가 있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