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제포착] 방세 한 푼 아끼려…‘룸메족’ 뜬다
입력 2014.02.25 (08:17) 수정 2014.02.25 (10:0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화제포착] 방세 한 푼 아끼려…‘룸메족’ 뜬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비싼 월세를 감당하기 힘든 젊은이들이, 한 집에 여럿 모여 사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하숙이나 기숙사 대신이라고 봐야겠죠?

네, '룸메이트'를 구하는 것도 재밌습니다.

정리를 잘 하는 편인지, 잘 어질러 놓는지, 친구들 불러 이른바 '치맥'이란 걸 하는 걸 좋아하는지 등 조건도 흥미로운데요,

박예원 기자가 취재해왔습니다.

'치맥'이 기준이 되는 건 좀 웃긴데요?

<기자 멘트>

좀 그렇긴 하죠?

그래도 생활 패턴이 다르거나 좋아하는 것이 맞지 않으면 함께 살 때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다 보니 이렇게 사소한 것까지 따져본다고 합니다.

룸메족은 사실, 서울의 전월세 비용이 워낙 비싸기 때문에 젊은이들이 어쩔 수 없이 선택하는 수단이죠.

억대를 넘나드는 전세값을 2~30대 젊은이들이 마련하긴 힘드니까요.

하지만 실제 룸메족을 만나보니 어려운 현실에 잘 적응하고, 이를 토대로 나름의 경험도 쌓고 있었습니다.

새로운 흐름이 된 룸메족, 어떻게 만나 어떻게 사는지 한번 보시죠.

<리포트>

서울의 한 커피숍.

성인 남성 두 명이 진지하게 대화를 나눕니다.

<녹취> "혹시 나이는?"

<녹취> "술, 담배 하시나요?"

<녹취> "혈액형이 어떻게 되시나요?"

<녹취> "취미가 어떻게 되시나요?"

20대 직장인들이 룸메이트를 구하는 모습인데요

<인터뷰> 이윤호(서울시 중랑구) : "지금 룸메이트 구하고 있는데 면접 보고 있어요. (지금이 몇 번째인데요?) 지금 이분이 다섯 번째 예요."

룸메족 6년 차, 경험이 많은 만큼 세세한 것까지 질문합니다.

<녹취> " 혹시 치킨 좋아하세요? "

<녹취> " 네, 좋아해요. 혹시 치킨 시키면 어느 부위?"

<녹취> " 저는 퍽퍽 살 좋아해서 퍽퍽 살이나 닭 가슴살 그쪽을 좋아해요."

<녹취> " 저는 다리나 날개 이런 부분을 좋아해요."

찰떡궁합이죠?

어느 정도 서로에 대한 정보공유가 이루어지고 나면 함께 살 집을 보여줍니다.

<녹취> " 여기가 앞으로 쓰실 방이에요. 여기가 앞쪽으로 좀 길어서 "

<녹취> " 그래도 충분히 공간 안에 다 들어갈 수 있네요."

룸메이트를 구할 때는 함께 살 두 사람이 만나 생활패턴과 가격 등을 조율한 뒤에 조건이 서로 맞으면 부동산의 중개 없이 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이윤호(서울시 중랑구) : " 구할 때 카페에다가 글을 올리거나 하는 방식으로 구하고 있습니다."

화장실도 함께 써야하는 만큼 생활 습관이 계약 성사의 가장 중요한 요건입니다.

<인터뷰> 이윤호(서울시 중랑구) : " 전에 살던 룸메이트는 집 안에서 담배 피워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거든요. 흡연을 안 하시는 분이면 더 좋겠습니다."

실제 이런 과정을 통해 인연을 맺고 6개월째 함께 살고 있다는 사람들을 만나봤습니다.

<녹취> "저희 셋이 같이 자고 생활하는 큰방이에요."

<인터뷰> 이지은(서울시 관악구) : " 서울에서 타지 생활을 하니까 돈도 아낄 겸 생활비도 이렇게 줄여가면서 같이 살아보자 하고 산 게 지금 6개월 정도 됐어요."

30여 제곱미터의 방을 여자 세 명이 쓰다 보니 생활하는 것부터 집안정리까지 불편한 점이 한 두 개가 아니라고 하는데요.

<인터뷰> 김해리(서울시 관악구) : " 화장실 쓰는 거. 그게 제일 불편한 것 같아요. 그 전날 머리를 미리 감는다든지 해서 다음 날 여유 있게 그런 식으로 생활하고 있어요."

개인 생활을 존중해주고 서로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나름 이들만의 생활규칙도 생겼습니다.

이렇게 하나하나 서로를 배려하며 맞춰가는 과정을 거치는 건 필수입니다.

이 여성들은 방세는 물론 공과금 식비까지 공동으로 부담하고 있습니다.

더 절약하기 위해서죠.

<녹취> " 달걀 있으면 할 게 많잖아. "

<녹취> " 양파 있나? "

<녹취> " 있어, 있어."

<인터뷰> 김해리(서울시 관악구) : " 저희가 월세랑 공과금이랑 나가는 게 있잖아요. 셋이 다 똑같이 돈을 걷어서 그걸로 월세랑 공과금 내고 장 볼 때도 생활비 남은 돈에서 계산을 하고 그때그때 영수증을 꼬박꼬박 챙기고 그렇게 해서 생활비를 쓰는 편이에요."

일주일에 한 번 다 같이 장을 보는 시간도 있습니다.

함께하는 시간이나 행동이 많을수록 성공적인 룸메이트가 되죠.

필요에 의해 함께 살기 시작했지만 지금은 가족처럼 친구처럼 마음을 나누는 사이가 됐다는 이들

<인터뷰> 김해리(서울시 관악구) : " 처음부터 몰랐던 사이인데 조금 조금씩 알아가면서 같이 지낸다는 게 되게 힘들거든요. 서로 조금씩 양보하는 게 나중에는 서로한테는 크게 다가오게 되고 그런 걸 통해서도 사회생활을 배우는 거 같아요."

최근에는 아예 전문적으로 룸메이트를 대신 구해주는 곳도 생겼습니다.

2,30대 미혼들 사이에서 '쉐어하우스'라고 알려져 있는데요

<인터뷰> 신송이(공동주택 직원) : " 공동주택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하고 같이 생활을 하시잖아요. 그래서 공동생활 경험이라든가 어느 정도 사실 예정이신지 물어보고 있습니다."

젊은이들이 생활할 집은 물론 함께 살 파트너까지 구해주며 집주인 역할을 대신해주는 거죠.

<인터뷰> 신원민(공동주택 지원자) : "원래 서울이 비싸잖아요. 집을 구하려고 하면 그런데 가격 면에서 보면 저렴한 거 같아요. "

<인터뷰> 이성일(공동주택 주인) : " 일반 원룸을 구할 때는 보증금 500~1,000만원이 필요한데요. 여기는 보증금 50만여 원을 받고요. 나머지는 짐만 들고 오면 됩니다"

1인가구가 많은 유럽, 일본 등에선 이미 보편화된 주거방식으로 전세나 월세와 달리 목돈 없이 입주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인터뷰> 한자와 타카시(공동주택 거주자) : " 일본인입니다. 무역 관련 일 때문에 한국에 왔습니다. 한국 분들과 지내는 것이 재미있습니다."

만 18세 이상 35세 이하 미혼만 입주할 수 있다는 이곳, 외국인들도 입주가 가능해서 다른 언어와 문화를 배울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답니다.

<인터뷰> 임설희(공동주택 거주자) : " 문화 교류 같은 것도 하고 그리고 제가 다른 곳에서 돈을 아낄 수 있다 보니까 집세에서 돈을 아껴서 저축도 더 많이 할 수 있고, 만족해요."

하지만 룸메족들은 생활 안전이나 계약의 효력 등 걱정되는 점도 많은 데요,

최소한 이점은 꼭 알아두셔야 합니다.

<인터뷰> 이지윤(변호사) : " 룸메이트 방식은 임차인 간의 계약이라는 점에서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할 위험이 큽니다. 따라서 계약을 체결할 때 반드시 집주인의 동의를 얻어 이를 계약서에 명시하고 전입신고를 하여 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

1인 가구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공동생활주택, 외로운 싱글들을 위한 새로운 주거형식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 [화제포착] 방세 한 푼 아끼려…‘룸메족’ 뜬다
    • 입력 2014.02.25 (08:17)
    • 수정 2014.02.25 (10:05)
    아침뉴스타임
[화제포착] 방세 한 푼 아끼려…‘룸메족’ 뜬다
<앵커 멘트>

비싼 월세를 감당하기 힘든 젊은이들이, 한 집에 여럿 모여 사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하숙이나 기숙사 대신이라고 봐야겠죠?

네, '룸메이트'를 구하는 것도 재밌습니다.

정리를 잘 하는 편인지, 잘 어질러 놓는지, 친구들 불러 이른바 '치맥'이란 걸 하는 걸 좋아하는지 등 조건도 흥미로운데요,

박예원 기자가 취재해왔습니다.

'치맥'이 기준이 되는 건 좀 웃긴데요?

<기자 멘트>

좀 그렇긴 하죠?

그래도 생활 패턴이 다르거나 좋아하는 것이 맞지 않으면 함께 살 때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다 보니 이렇게 사소한 것까지 따져본다고 합니다.

룸메족은 사실, 서울의 전월세 비용이 워낙 비싸기 때문에 젊은이들이 어쩔 수 없이 선택하는 수단이죠.

억대를 넘나드는 전세값을 2~30대 젊은이들이 마련하긴 힘드니까요.

하지만 실제 룸메족을 만나보니 어려운 현실에 잘 적응하고, 이를 토대로 나름의 경험도 쌓고 있었습니다.

새로운 흐름이 된 룸메족, 어떻게 만나 어떻게 사는지 한번 보시죠.

<리포트>

서울의 한 커피숍.

성인 남성 두 명이 진지하게 대화를 나눕니다.

<녹취> "혹시 나이는?"

<녹취> "술, 담배 하시나요?"

<녹취> "혈액형이 어떻게 되시나요?"

<녹취> "취미가 어떻게 되시나요?"

20대 직장인들이 룸메이트를 구하는 모습인데요

<인터뷰> 이윤호(서울시 중랑구) : "지금 룸메이트 구하고 있는데 면접 보고 있어요. (지금이 몇 번째인데요?) 지금 이분이 다섯 번째 예요."

룸메족 6년 차, 경험이 많은 만큼 세세한 것까지 질문합니다.

<녹취> " 혹시 치킨 좋아하세요? "

<녹취> " 네, 좋아해요. 혹시 치킨 시키면 어느 부위?"

<녹취> " 저는 퍽퍽 살 좋아해서 퍽퍽 살이나 닭 가슴살 그쪽을 좋아해요."

<녹취> " 저는 다리나 날개 이런 부분을 좋아해요."

찰떡궁합이죠?

어느 정도 서로에 대한 정보공유가 이루어지고 나면 함께 살 집을 보여줍니다.

<녹취> " 여기가 앞으로 쓰실 방이에요. 여기가 앞쪽으로 좀 길어서 "

<녹취> " 그래도 충분히 공간 안에 다 들어갈 수 있네요."

룸메이트를 구할 때는 함께 살 두 사람이 만나 생활패턴과 가격 등을 조율한 뒤에 조건이 서로 맞으면 부동산의 중개 없이 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이윤호(서울시 중랑구) : " 구할 때 카페에다가 글을 올리거나 하는 방식으로 구하고 있습니다."

화장실도 함께 써야하는 만큼 생활 습관이 계약 성사의 가장 중요한 요건입니다.

<인터뷰> 이윤호(서울시 중랑구) : " 전에 살던 룸메이트는 집 안에서 담배 피워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거든요. 흡연을 안 하시는 분이면 더 좋겠습니다."

실제 이런 과정을 통해 인연을 맺고 6개월째 함께 살고 있다는 사람들을 만나봤습니다.

<녹취> "저희 셋이 같이 자고 생활하는 큰방이에요."

<인터뷰> 이지은(서울시 관악구) : " 서울에서 타지 생활을 하니까 돈도 아낄 겸 생활비도 이렇게 줄여가면서 같이 살아보자 하고 산 게 지금 6개월 정도 됐어요."

30여 제곱미터의 방을 여자 세 명이 쓰다 보니 생활하는 것부터 집안정리까지 불편한 점이 한 두 개가 아니라고 하는데요.

<인터뷰> 김해리(서울시 관악구) : " 화장실 쓰는 거. 그게 제일 불편한 것 같아요. 그 전날 머리를 미리 감는다든지 해서 다음 날 여유 있게 그런 식으로 생활하고 있어요."

개인 생활을 존중해주고 서로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나름 이들만의 생활규칙도 생겼습니다.

이렇게 하나하나 서로를 배려하며 맞춰가는 과정을 거치는 건 필수입니다.

이 여성들은 방세는 물론 공과금 식비까지 공동으로 부담하고 있습니다.

더 절약하기 위해서죠.

<녹취> " 달걀 있으면 할 게 많잖아. "

<녹취> " 양파 있나? "

<녹취> " 있어, 있어."

<인터뷰> 김해리(서울시 관악구) : " 저희가 월세랑 공과금이랑 나가는 게 있잖아요. 셋이 다 똑같이 돈을 걷어서 그걸로 월세랑 공과금 내고 장 볼 때도 생활비 남은 돈에서 계산을 하고 그때그때 영수증을 꼬박꼬박 챙기고 그렇게 해서 생활비를 쓰는 편이에요."

일주일에 한 번 다 같이 장을 보는 시간도 있습니다.

함께하는 시간이나 행동이 많을수록 성공적인 룸메이트가 되죠.

필요에 의해 함께 살기 시작했지만 지금은 가족처럼 친구처럼 마음을 나누는 사이가 됐다는 이들

<인터뷰> 김해리(서울시 관악구) : " 처음부터 몰랐던 사이인데 조금 조금씩 알아가면서 같이 지낸다는 게 되게 힘들거든요. 서로 조금씩 양보하는 게 나중에는 서로한테는 크게 다가오게 되고 그런 걸 통해서도 사회생활을 배우는 거 같아요."

최근에는 아예 전문적으로 룸메이트를 대신 구해주는 곳도 생겼습니다.

2,30대 미혼들 사이에서 '쉐어하우스'라고 알려져 있는데요

<인터뷰> 신송이(공동주택 직원) : " 공동주택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하고 같이 생활을 하시잖아요. 그래서 공동생활 경험이라든가 어느 정도 사실 예정이신지 물어보고 있습니다."

젊은이들이 생활할 집은 물론 함께 살 파트너까지 구해주며 집주인 역할을 대신해주는 거죠.

<인터뷰> 신원민(공동주택 지원자) : "원래 서울이 비싸잖아요. 집을 구하려고 하면 그런데 가격 면에서 보면 저렴한 거 같아요. "

<인터뷰> 이성일(공동주택 주인) : " 일반 원룸을 구할 때는 보증금 500~1,000만원이 필요한데요. 여기는 보증금 50만여 원을 받고요. 나머지는 짐만 들고 오면 됩니다"

1인가구가 많은 유럽, 일본 등에선 이미 보편화된 주거방식으로 전세나 월세와 달리 목돈 없이 입주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인터뷰> 한자와 타카시(공동주택 거주자) : " 일본인입니다. 무역 관련 일 때문에 한국에 왔습니다. 한국 분들과 지내는 것이 재미있습니다."

만 18세 이상 35세 이하 미혼만 입주할 수 있다는 이곳, 외국인들도 입주가 가능해서 다른 언어와 문화를 배울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답니다.

<인터뷰> 임설희(공동주택 거주자) : " 문화 교류 같은 것도 하고 그리고 제가 다른 곳에서 돈을 아낄 수 있다 보니까 집세에서 돈을 아껴서 저축도 더 많이 할 수 있고, 만족해요."

하지만 룸메족들은 생활 안전이나 계약의 효력 등 걱정되는 점도 많은 데요,

최소한 이점은 꼭 알아두셔야 합니다.

<인터뷰> 이지윤(변호사) : " 룸메이트 방식은 임차인 간의 계약이라는 점에서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할 위험이 큽니다. 따라서 계약을 체결할 때 반드시 집주인의 동의를 얻어 이를 계약서에 명시하고 전입신고를 하여 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

1인 가구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공동생활주택, 외로운 싱글들을 위한 새로운 주거형식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